박능후, '독감백신 무료접종 중지사태 사과 "국민들께 심려 끼쳐 송구"
박능후, '독감백신 무료접종 중지사태 사과 "국민들께 심려 끼쳐 송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 대응 차질 없도록 재개방안 마련"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 / ⓒ시사포커스DB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박능후 복지부 장관이 독감백신 무료접종 일시 중지 사태와 관련해 사과했다.

24일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별관 상황실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화상회의에서 "최근 인플루엔자 백신 유통 과정에서 상온에 노출되는 사고가 발생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스럽다"고 했다.

이어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 국가예방접종 사업을 일시 중단했고 현장조사와 품질검증을 진행하고 있다"며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 대응에 차질이 없도록 예방접종 재개 방안을 신속히 마련하겠다"고 했다.

또 박 장관은 이날 "코로나19 확산 추세는 다소 멈췄으나 국내 하루 확진자 수는 100명 내외를 유지하고 있는데 수도권 비중은 여전히 70% 수준을 차지하고 있다"며 "산발적인 집단감염도 지역을 달리하며 발생하고 있어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특히 "코로나와 더불어 맞이하는 추석은 재확산을 시험대가 될 것 같은데 코로나19는 각자가 방역 주최라는 마음으로 함께할 때 극복할 수 있다"며 "이번 추석은 이동과 접촉을 최대한 줄일 수 있도록 고향 방문과 여행 대신 쉼이 있는 추석을 보낼 수 있도록 당부드린다"고 했다.

이어 "공직자 여러분은 솔선수범의 자세로 고향 방문과 여행 자제를 꼭 실천해 주시기 바란다"고도 권고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