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위험성 없는집회‧표현의 자유 허용해야"
이재명 "위험성 없는집회‧표현의 자유 허용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회 방식은 여러가지고, 위험성이 없는 방법이라면 허용해야
-집회 시위란 누군가의 지지를 얻으려는 것이지, 화풀이하려는 것은 아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어떤 이유로도, 어떤 변형된 방법으로도 광화문 집회를 용납하지 않겠다"

[시사포커스 / 정유진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일부 보수단체의 '드라이브 수르' 방식의 개천절 집회를 놓고 "방역에 방해가 되지 않는 범위내의 정치적 표현이라면 허용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놓았다.

개천절 '드라이브스루' 집회, 방역에 방해되지 않으면 허용해야 한다는 의견을 표명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시사포커스DB
개천절 '드라이브스루' 집회, 방역에 방해되지 않으면 허용해야 한다는 의견을 표명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시사포커스DB

이재명 도지사는 23일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나와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집회 방식은 여러가지고, 감염을 최소화하거나 위험성이 없는 방법이라면 집회와 표현의 자유를 막을 필요는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웃에 감염시킬 염려가 없는 거라면, 차 1대에 빼곡하게 꽉꽉 채워 타고 다니는 이런 게 아니라면 소위 과거에 차량시위라고 하는 게 있지 않았나. 그게 현행법 어디에 저촉되는지 모르겠는데 그건 경찰의 소관이고 방역당국인 제 입장에서는 방역에 방해에 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의 정치적 표현이라면 저는 허용해야 된다 이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의 이같은 발언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개천절 드라이브 스루 집회’를 두고 일제히 비판에 나선 것과는 다른 입장의 표명이다.

앞서 23일 우원식 민주당 의원은 드라이브 스루 집회를 두고 “참가자의 권리”라고 말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향해 “8·15 집회를 독려하고 참석한 자당 인사들에게 책임을 묻기는커녕, 전 국민이 이를 갈고 있는 이번 극우 집회도 사실상 반대하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비판한 바 있다.

이원욱 민주당 의원 역시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러니 ‘전광훈식 집단광기’가 여전히 유령처럼 광화문을 떠돌고 있는 것”이라며 “사실상 그 시위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이 아닌, 그냥 차량 시위인 것이다. 차량 시위 역시 폭력이 예상되고, 국민 안전을 위협하는게 예측된다면 금지가 당연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드라이브 스루라는 이름으로, 시위의 목적과 그 안에 광기를 숨기지 말라"고도 했다.

한편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열린 고위 당정청협의회에 참석한 자리에서 "어떤 이유로도, 어떤 변형된 방법으로도 광화문 집회를 용납하지 않겠다. 원천적으로 차단하고 그게 안되면 법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강력하게 취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