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한정 “김홍걸, 집 여러 채 구입 설명 못해…결단 내려라”
민주당 김한정 “김홍걸, 집 여러 채 구입 설명 못해…결단 내려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곤혹스러운 일은 김대중·이희호 따르던 분들의 실망…기다리면 피할 수 있는 소나기 아냐”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최근 재산 관련 의혹이 수차례 일어났던 김홍걸 의원을 향해 “결단을 내리기 바란다”며 사실상 사퇴를 요구했다.

이미 김홍걸 의원이 민주당 윤리감찰단에 회부된 상황이지만 그래도 당내에서 김 의원에 대한 공개적인 비판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인데, 김한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 김 의원이 처한 사정에 대해 변호하고 옹호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압박했다.

특히 김 의원은 신승근 한겨레신문 논설위원의 ‘멘탈갑 김홍걸, 부끄럽지 아니한가’란 전날 칼럼을 거론하면서 ‘김대중 전 대통령 아들 셋이 잇따라 연루된 홍삼 트리오 사건 때 청와대 핵심관계자가 나라 밖에 머물던 김홍걸 의원을 비밀리에 찾아갔고 뇌물 내용을 실토 받은 이 관계자의 보고를 받은 김 전 대통령은 경악했다고 한다’는 내용과 관련해 “칼럼을 보고 참으로 마음이 착잡했는데 칼럼 내용에 언급된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나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김 전 대통령 임기 말기였던 지난 2002년 당시 김 의원이 3억원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았던 ‘최규선 게이트’를 꼬집어 “김 대통령은 당시 제1부속실장으로 곁을 지키던 제게 LA에 머물고 있는 3남 홍걸씨를 만나보고 오라고 명하셨고 홍걸씨는 ‘액수는 차이가 있지만 수차례 돈을 받은 것은 사실’이라고 말해 바로 돌아와 보고드렸더니 그때 대통령님의 낙담과 충격의 모습을 아직도 잊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김 의원은 김홍걸 의원을 겨냥 “가장 곤혹스러운 일은 김 대통령님과 이희호 여사님을 존경하고 따르던 많은 분들의 실망과 원망”이라며 “집을 여러 채 구입했는데 납득할 설명을 못하고 있다. 기다리면 피할 수 있는 소나기가 아니다”라고 거듭 결단을 내릴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