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秋아들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했다"
민주당, “秋아들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를 넘어선 秋옹호 더불어 민주당
秋아들 서씨,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했다" 표현 논란 일자 해당 문구 삭제
독립운동가 안중근 의사. 사진 / 시사포커스DB
독립운동가 안중근 의사.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혜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추미애 장관 아들 서 씨에 대해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했다"고 주장하는 글 올리더니, 추 장관의 옹호 태도에 도를 넘었다는 비판이 일자 해당 문구를 삭제했다.

16일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추 장관의 아들은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군인본분, 爲國獻身軍人本分)’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입니다.”라고 말하며, “명확한 사실관계는 추 장관의 아들이 군인으로서 본분을 다하기 위해 복무 중 병가를 내고 무릎 수술을 받은 것”이라 주장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추 장관 아들을 엄호하고 나선 것에 대해 도를 넘었다는 비판이 시작되자 바로 해당 문구를 삭제하는 헤프닝을 벌였다.

그들은 “추 장관 아들에 대한 실체 없는 정쟁이 계속되고 있다”며, 야당을 향해 “야당은 ‘가짜 뉴스’로 국방의 의무를 다한 군 장병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있다”고 강한 불만을 토로했다. 

해당 문구를 삭제하기 전의 브리핑 전문은 아래와 같다.

서욱 국방부 장관 인사청문회, 악의적인 정치공세보다는 생산적인 정책역량 검증의 장이 되어야 합니다

오로지 민생을 위해야 할 대정부질문이 연이어 추미애 장관 아들 청문회로 변질되고 있습니다. 오늘 열리는 서욱 국방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도 추 장관 아들에 대한 실체 없는 정쟁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명확한 사실관계는 추 장관의 아들이 군인으로서 본분을 다하기 위해 복무 중 병가를 내고 무릎 수술을 받은 것입니다. 국방부도 “휴가 연장에 특혜는 없었고 구두승인도 가능하다”라고 밝혔습니다. 추 장관 아들과 함께 카투사에 복무했던 동료도 “서 씨에게 어떠한 특혜도 없었고 오히려 모범적인 군 생활을 했다”라고 증명했습니다.

결국, 추 장관의 아들은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군인본분, 爲國獻身軍人本分)’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입니다. 그리고 야당은 ‘가짜 뉴스’로 국방의 의무를 다한 군 장병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습니다.

최근 대외적으로 미·중 갈등이 격화되면서 세계 질서는 제2의 신냉전 상황으로 흘러가고 있습니다. 대내적으로는 코로나 19라는 비전통적 안보위협이 새롭게 부상했습니다. 이런 엄중한 대내외 상황에서 국방‧안보 정책을 총괄하는 국방부 장관의 인사청문회를 정쟁의 장으로 악용하는 것은 합리적이지도, 생산적이지도 않습니다.

국민의힘은 우리 군을 정쟁의 도구로 삼지 마십시오. 무리한 의혹제기에 열을 올리기보다는 국가 안보 정책 검증에 열중하기 바랍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