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욱 청문회, “쿠데타 세력 공작” 홍영표 발언에 파행 위기
서욱 청문회, “쿠데타 세력 공작” 홍영표 발언에 파행 위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원식, 크게 항의하며 퇴장…홍영표 “신 의원 개인 비난한 것 아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서욱 국방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아들 관련 논란을 주제로 한 자리가 될 것을 우려한 일부 여당 의원이 ‘쿠데타 세력’이란 표현까지 쓰면서 야당 의원들을 크게 자극해 16일 열린 청문회는 초반부터 파행 위기를 겪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서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여기를 또 추 장관 건으로 선전장 만들고 싶어 하는 것 같다”며 “과거에 군을 사유화하고 군에서 정치 개입하고 그랬던 세력들이 옛날엔 민간인 사찰하고 쿠데타까지 일으켰다. 이제 그런 게 안 되니까 그 세력들이 국회에 와서 공작을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이 “국회에 들어온 쿠데타 세력은 누구 이야기냐”라고 항의한 뒤 퇴장했으며 같은 당 한기호 의원도 “제가 5·16 때는 육사생도였다. 신원식 장군은 고등학생도 아니고 중학생이었을 건데 이렇게 예단하고 쿠데타 세력이라고 얘기하면 우리 당 의원들은 청문회 하지 않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홍 의원은 “한 의원이나 신 의원 개인을 비난한 것은 아니다”라고 유감을 표명하면서 “국방에 여야가 어디 있겠나. 우리 군과 안보가 전체적으로 굉장히 중요한 시기”라고 회의 진행을 촉구했다.

이 뿐 아니라 한기호 의원이 서 후보자를 겨냥 “추 장관 아들과 관련된 자료는 단 한건도 받지 못했다. 특히 육군본부의 휴가방침과 인사 의무 현황 등을 받지 못했다”고 지적한 데 이어 같은 당 이채익 의원도 “서 후보자가 내정되자마자 자료 요청했는데 자료가 드문드문 오다가 청문회 전날에야 일부 제출했다. 청문회 무력화 의도가 있지 않냐”라고 꼬집자 홍영표 의원이 “정치공세와 공작으로 상임위 분위기를 난장판으로 만들면 위원장께서 제지해야 한다”고 맞받아치는 등 청문회 내내 첨예한 신경전이 이어졌다.

한편 서 후보자는 이날 인사청문회에서 추 장관 아들 휴가 특혜 의혹과 관련해선 “군 규정은 어느 누구 하나 특혜 주고자 하는 규정은 없다. 사안마다 지휘관 판단의 영역들이 있다”며 “그 (추 장관 아들 관련) 지휘관이 잘했는지 여부는 여기서 평가하기 어렵다. 지휘관이 어떤 판단을 했는데 환자가 어떤 상황에 처해있는지 종합적으로 판단해야 한다”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