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김홍걸‧조수진, 소명이 불명확하면 선관위‧검찰에 고발 조치할 예정"
경실련 "김홍걸‧조수진, 소명이 불명확하면 선관위‧검찰에 고발 조치할 예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식뿐 아니라 부동산 등등 여러 군데서 부실 신고나 허위 신고 의심
-조수진 의원,현금과 재산이 많이 늘어난 이유는 해명이 안 되는 것
-김홍걸 의원,한두 건은 누락한 게 분명한 것 같다

[시사포커스 / 정유진 기자]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측은 공직 후보자 당시 등록한 재산신고 내용보다 증가한  최근 재산 내역공개로 논란이 된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등에 대하여 해명이 미심쩍고 충분히 납득되지 않는다면 검찰에 직접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경실련이 재산증가 논란이 되고 있는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에 대해 충분히 해명되지 않으면 고발조치 하겠다고 밝혔다.ⓒ시사포커스DB
경실련이 재산증가 논란이 되고 있는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에 대해 충분히 해명되지 않으면 고발조치 하겠다고 밝혔다.ⓒ시사포커스DB

김헌동 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은 15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175명이 (당선 전) 선관위에 신고했던 금액은 3200억원이었는데 불과 5개월 사이에 1700억원이 늘어서 4900억원이 신고됐다"며 "꼼꼼히 들여다보니까 주식뿐 아니라 부동산 등등 여러 군데서 부실 신고나 허위 신고가 의심된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조수진 의원은 현금과 채권이 18억5000만원이라고 신고했는데 (당선 후) 불과 5개월 사이에 11억5000만원이 늘었다"며 "현금과 재산이 많이 늘어난 이유는 해명이 안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저희가 정식 소명을 요청했으니 회신이 오겠지만, 상식적으로 누구도 이해할 수 없는 것"이라며 "자기 통장에 있는 현금이나 집에 현금다발을 보관하고 있었는지 모르지만 신고가 차이가 있다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더불어민주당 김홍걸 의원에 대해선 "개포동에 있는 아파트를 아들에게 증여했고, 상가 같은 경우는 가액을 축소했고, 서초동 아파트 등 여러 가지 차이가 많다"며 "한두 건은 누락한 게 분명한 것 같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비례대표로 된 분들이지만 어쨌든 4년간 법을 만드는 중요한 일을 하시는 분들이 성실하게 신고하지 않았다는 것은 문제"라며 "납득이 안 되는 상황으로 소명 기회를 드렸고, 소명이 불명확하면 선관위와 검찰에 고발 조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14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21대 신규 등록 국회의원 175명의 당선 전후 재산신고 가액을 비교한 결과 이들 의원의 당선 이후 재산은 총 1743억2200만 원이나 늘어났고, 그 가운데 부동산 재산 증가분도 154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은 후보시절 신고한 재산보다 당선 후 신고한 재산이 현금만 11억 원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더불어민주당 김홍걸의원은 신고한 부동산 가액이 81억 6000만 원으로 올라 5억 원 넘게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