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울산대학교병원과 공공보건의료지원단 운영 위한 위‧수탁 협약 체결
울산시, 울산대학교병원과 공공보건의료지원단 운영 위한 위‧수탁 협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모접수 결과를 바탕으로 선정심사위원회 심사 통해 최종 선정
울산시와 울산대학교병원과의 공공보건의료지원단 협약식 모습. 사진/울산시
울산시와 울산대학교병원과의 공공보건의료지원단 협약식 모습. 사진/울산시

[울산ㆍ경주 취재본부 / 김대섭 기자] 울산시가 14일 시장실에서 울산대학교병원과 '울산광역시 공공보건의료지원단' 운영을 위한 위ㆍ수탁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은 지난 8월 11일부터 8월 19일까지 실시한 공모 접수결과를 바탕으로 선정심사위원회의 심사를 통해 울산대학교 병원이 최종 선정됨에 따라 마련됐다.

울산시는 그동안 공공보건의료지원단 운영을 위해 지난 5월「울산광역시 공공보건의료지원단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국비 예산을 확보 하는 등 지원단 운영을 위한 준비에 만전을 기해 왔다.

하지만 공공보건의료에 관한 법률 제22조 제2항에 따라 지원단은 '공공보건 의료기관' 에만 위탁하도록 규정되어 있어 운영 가능한 공공병원이 없는 울산시는 예산을 전액 반납 할 위기에 처해 있었다.

이 과정에서 송철호 울산시장이 지난 7월 15일 코로나19 관련 총리주재 중대본회의에서 이런 문제점에 대해 법령 개정을 건의하는 등 적극적인 행정 추진으로 보건복지부에서 '민간의료기관 제한적 허용'을 반영해 줘 이번에 공공보건의료지원단이 출범 할 수 있게 됐다.

공공보건의료지원단은 정책연구팀, 기술지원팀 등 2개 팀 6명으로 구성된다.

주요 역할은 지역 보건의료 전반에 대한 현황 분석을 통해 지역 특성에 맞는 사업 발굴과 의료분야 조사ㆍ연구 등이며 10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에 들어갈 계획이다.

울산시 복지여성건강국장은 "지원단은 앞으로 지역 공공보건의료 정책을 지원하는 싱크탱크 역할을 맡게 된다"며 "앞으로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정책적ㆍ기술적 지원을 통하여 공공보건의료 체계 구축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