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조민‧서 일병엔 찍소리 못하는 이재명은 겁쟁이"
진중권 "조민‧서 일병엔 찍소리 못하는 이재명은 겁쟁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도지사 추미애 장관 문제에만 침묵? "공정 가치 지키길 바래"
진중권 교수, 이재명은 추미애에 침묵말라 일침
하태경 의원, 이재명, 권력을 쫓느라 공정과 정의의 가치마저 내버리는 모습 안타까워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좌), 이재명 경기도지사(우) / 시사포커스DB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좌), 이재명 경기도지사(우)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혜영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특혜 의혹에 대해서만 침묵한다'며 '추미애 감싸기'하는 것이 아니냐며 권력의 눈치를 보는 "겁쟁이"라며 쓴소리를 내뱉었다.

진중권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조민의 아빠 찬스와 서일병의 엄마 찬스에 대해서는 찍소리 못하는 주제‘라며 ”무슨 염치로 정의와 공정과 평등을 떠드는지“라고 쓴소리를 내뱉었다.

그는 이재명 도지사에게 “그때 그때 안심하고 때려도 되는 만만한 소수를 골라 공격의 타겟으로 지목”하고, 분노한 대중과 함께 “이미 지탄받는 그 소수”를 공격하는 “포퓰리즘 전술”이라고 비판하며 “살아있는 권력이 저지르는 부정에 대해서는 아무말도 못하는… 겁쟁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진 전 교수는 이 도지사를 향해 “저급한 선동은 ‘정의’가 아닙니다. 공정이라는 공적 가치를 빙자해 사적으로 제 지지율이나 챙기는 기회주의 행태”라며 “(대선)후보가 되려면 친문 눈치 봐야 하는 처지는 이해하는데, 적당히 합시다”라며 꼬집어 말했다.

그는 이재명 도지사가 사회의 공정과 정의를 외치며 최근 은행권 채용비리 등 사회에서 벌어지는 불공정과 정의롭지 못한 문제에 대해 다양하게 비판해 왔으나, 추미애 장관에 대해서는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같은 날(14일) 하태경(국민의힘)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지사의 장점은 불의와 특혜를 보면 그 대상이 친문 권력이어도 싸웠다는 것”인데, “의대생들에게 특혜는 절대 안 된다”고 주장하는 그가 “추 장관 아들 관련해 여러 청탁이 있었고 정상적인 절차가 아니었다는 증언이 잇따르고 있음에도 추미애 감싸기”에 나선 것이 아닌지 의심이 된다고 지적하며 이 도지사가 “권력을 쫓느라 공정과 정의의 가치마저 내버리는 모습 안타깝다”고 글을 썼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돈도 실력인 사회는 현재진행형입니다”라며, 전·현직 법무부 장관의 자녀 특혜 문제에 대해서는 침묵하고 몇 해 전의 정유라 사건을 언급하며 “세습 자본주의 사회”라고 말하여 ‘추미애 논란 물타기’를 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의심을 받으며 논란을 일으켰다.

이재명 도지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양극화가 가속화되고 고용없는 성장이 계속되는 시대에는 한번의 불공정이 미치는 기회의 불균형이 너무도 큰 격차와 정서적 박탈감을 만들어 낸다”며 인천공항의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격차 문제를 언급하였다.

이 도지사는 “제가 생각하는 국민들의 요구는 크게 어렵지 않습니다. 우선 기본부터 잘하라는 겁니다. 최소한의 공정성은 지켜지는 사회를 만들라는 겁니다. 큰 부귀영화를 누리지는 못하더라도 노력한 만큼의 대가는 보장하는 사회를 만들라는 겁니다”라며 공정과 정의를 강조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