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대우건설, “한국형 신도시 해외로, 우선 베트남”
LH-대우건설, “한국형 신도시 해외로, 우선 베트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트너 선택 이유, LH ‘공신력’‧대우건설 ‘경험‧노하우’
김창환 대우건설 신사업본부장(사진 왼쪽)과 이용삼 LH 글로벌사업본부장이  '해외 도시개발 협력사업 발굴 및 추진을 위한 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대우건설
김창환 대우건설 신사업본부장(사진 왼쪽)과 이용삼 LH 글로벌사업본부장이 '해외 도시개발 협력사업 발굴 및 추진을 위한 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대우건설

[시사포커스 / 강민 기자] LH의 공신력과 대우건설의 경험과 노하우를 합쳐 베트남 신도시 개발 사업을 공략한다.

14일 대우건설과 LH 등에 따르면 11일 성남시 분당 소재 LH 오리사옥 글로벌상담센터에서 '해외 도시개발 협력사업 발굴 및 추진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양사가 해외 도시개발 사업 파트너로 서로를 선택한 이유로 대우건설 측은 LH가 보유한 신도시 개발 사례 노하우와 공기업으로서의 공신력을 꼽았고 LH측은 대우건설이 베트남 하노이 스타레이크시티 신도시 개발 사업을 통해 확인된 베트남 신도시 개발사업 분야 경험과 경쟁력을 높이 산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MOU 체결로 양사는 서로  협력해 ▲신도시 및 스마트시티 ▲산업단지 ▲주택지구 ▲복합개발사업 등 다양화되고 있는 해외 도시개발 분야에서 모든 기술 및 경험을 활용해 협력사업을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추진키로 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본지와 통화에서 "향후 양사가 도시개발 사업을 추진할 지역에 대해 베트남 외에는 공개할 수 없다"며 "양사는 베트남 개발사업 실적을 통해 한국형 신도시를 해외 시장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