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코로나 '음성'... "교회나 보수시민에게 뒤집어 씌울 생각 하지마라"
김진태 코로나 '음성'... "교회나 보수시민에게 뒤집어 씌울 생각 하지마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젠 8.15집회 참가자들 그만 따라다니며 걱정해 주시라
- 민노총이나, 해운대해수욕장 인파들이나, 콩나물시루 전철부터 챙겨주기 바란다

[시사포커스 / 정유진 기자] 광화문 집회 참가에서 연단에 올라 연설했던 김진태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코로나 19 검사에서 '음성판정'을 받고, 정부.여당측을 향해 방역잘못한 책임을 애먼 교회나 보수시민에게 뒤집어 씌울 생각 하지말기 바란다고 주장했다.

코로나19 음성판정을 알린 김진태 전 미래통합당 의원의 페이스북(화면캡쳐/정유진기자)
코로나19 음성판정을 알린 김진태 전 미래통합당 의원의 페이스북(화면캡쳐/정유진기자)

지난 8.15 광복절 광화문 집회 참가했던 김진태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 코로나 검사결과 음성 나왔다"고 알렸다. 그는 "특히 정부여당에서 그동안 걱정해주셔서 고맙다"고 비꼬았다.

이어 "이젠 8.15집회 참가자들 그만 따라다니며 걱정해 주시고 대신 민노총이나, 해운대해수욕장 인파들이나, 콩나물시루 전철부터 챙겨주기 바란다"고 정부.여당측에 당부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확진자는 8.15집회 전부터 눈에 띄게 늘어났으니 이미 7월말부터 문제가 있었던 거 아닐까요?"라고 되물었다.

김진태 의원은 "방역잘못한 책임을 애먼 교회나 보수시민에게 뒤집어 씌울 생각 하지말기 바란다"며 끝을 맺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