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셀로나, 챔피언스리그 사상 첫 8실점… 뮌헨전 충격적인 대패
바르셀로나, 챔피언스리그 사상 첫 8실점… 뮌헨전 충격적인 대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C 바르셀로나, 챔피언스리그 사상 처음으로 8실점 당하며 8강 탈락
FC 바르셀로나, 챔피언스리그 사상 첫 8실점 패배/ 사진: ⓒ게티 이미지
FC 바르셀로나, 챔피언스리그 사상 첫 8실점 패배/ 사진: ⓒ게티 이미지

[시사포커스 / 이근우 기자] FC 바르셀로나가 바이에른 뮌헨에 충격적인 대패를 당했다.

바르셀로나는 15일 오전 4시(한국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의 이스타디우 다 루스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추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바이에른 뮌헨과의 경기에서 챔피언스리그 역대 최다 실점으로 2-8 패배를 당했다.

이날 경기에서 바이에른 뮌헨은 토마스 뮐러와 필리페 쿠티뉴가 각각 멀티골을 기록하고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 이반 페리시치, 세르주 나브리, 요주아 키미히까지 1골씩 넣으면서 골 잔치를 벌였다.

바르셀로나는 챔피언스리그 사상 처음으로 8실점을 허용한 팀으로 남게 됐다. 바르셀로나 역사상 8실점 패배는 지난 1946년 코파 델 레이(스페인 국왕컵)에서 세비야에 0-8로 패한 뒤 74년 만이다.

전반전은 바이에른 뮌헨이 지배했다. 페리시치가 좌측면에서 시도한 크로스를 뮐러가 레반도프스키와 패스를 주고받으면서 왼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3분 뒤 다비드 알라바의 자책골이 나오기는 했지만 21분 페리시치, 27분 나브리, 31분에는 다시 뮐러가 골을 넣고 전반에만 4골이 나왔다.

바르셀로나는 후반 12분 조르디 알바의 패스를 받은 루이스 수아레스가 정면에서 슈팅으로 1골을 만회했다. 그러나 바이에른 뮌헨이 후반 18분 키미히, 37분 레반도프스키의 헤딩골, 40분과 44분 쿠티뉴가 연속골을 올리며 바르셀로나를 완파했다.

한편 UEFA 챔피언스리그 4강에 진출한 바이에른 뮌헨은 오는 16일 맨체스터 시티-올랭피크 리옹 경기의 승자와 맞붙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