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마이애미전 6이닝 2볼넷 7K 1실점… 2승 실패
류현진, 마이애미전 6이닝 2볼넷 7K 1실점… 2승 실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현진, 6이닝까지 1실점으로 책임졌지만 9회 마이애미 말린스의 3점 동점 홈런으로 승리 날아갔다
류현진, 6이닝 1실점 승리요건 갖추고 내려갔지만 결국 승리 날아가/ 사진: ⓒMLB.com
류현진, 6이닝 1실점 승리요건 갖추고 내려갔지만 결국 승리 날아가/ 사진: ⓒMLB.com

[시사포커스 / 이근우 기자] 류현진(33, 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했지만 2승에는 실패했다.

류현진은 1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주 버팔로의 살렌 필드에서 열린 2020시즌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서 선발로 등판해 6이닝 2피안타(1피홈런) 2볼넷 7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를 펼쳤지만 9회에 터진 마이애미의 동점 스리런 홈런으로 승리가 날아갔다.

지난달 25일 류현진은 첫 등판 탬파베이 레이스전에서 4⅔이닝 4피안타(1홈런) 3볼넷 4탈삼진 3실점, 31일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전 두 번째 등판에서도 4⅓이닝 9피안타(1홈런) 5실점으로 시즌 첫 패를 당한 바 있다.

2경기 연속 부진했던 류현진은 지난 6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을 5이닝 1피안타(1피홈런) 2볼넷 7탈삼진 무실점으로 시즌 첫 승을 올리며 부활했다. 이날 경기에서도 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로 올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며 승리요건을 갖췄다.

하지만 9회 마이애미 타선이 살아났다. 앤서니 배스가 마무리로 등판했지만 존 베르티에게 2루타를 맞았고, 헤수스 아귈라와 코리 디커슨을 잡아낸 뒤 브라이언 앤더슨에게 볼넷을 허용한 데 이어 프란시스코 서벨리에게 3점포를 맞았다. 결국 배스는 A.J. 콜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연장전에 돌입한 토론토는 10회 말 1사 3루에서 캐번 비지오가 볼넷, 보 비셋은 고의4구로 출루했다. 트래비스 쇼는 1사 만루 상황에서 우전 적시타로 토론토가 5-4 승리를 거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