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오늘 처리 법안 목표는 투기 근절…1가구 1주택 시대 열 것”
김태년 “오늘 처리 법안 목표는 투기 근절…1가구 1주택 시대 열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기성 주택보유자와 법인 세금 강화해 부동산 시장 과열 진화할 것”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부동산3법 등을 처리하기 위한 본회의가 열리는 4일 “민주당은 국민 누구나 내집 한 채 마련할 수 있는 1가구 1주택 시대를 열겠다”고 공언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오늘 본회의에서 국민 주거 안정을 꾀할 부동산 법안을 처리할 예정인데, 오늘 처리할 법안들의 목표는 투기를 근절하고 부동산 시장의 안정을 도모하고 무주택 실수요자를 보호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다주택자들이 늘어나는 동안 급등하는 집값을 감당하지 못한 서민들은 무주택 세입자로 내몰렸다. 투기 세력과 다주택자들의 이익 때문에 집 없는 서민들이 고통 받는 시대를 더는 계속할 수 없다”며 “주택은 주거의 공간이 되고 삶의 보금자리가 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는 “남의 고통이 나의 즐거움이 되는 불공정의 시대는 옳지 않다. 투기 세력의 시장교란 행위는 부동산 시장 안정을 저해하는 반칙행위”라며 “민생수호 차원에서 단호히 대처하겠다. 투기성 주택보유자와 법인의 세금을 강화해 부동산시장의 과열을 진화하고 서민주택 공급에 환원하도록 하겠다”고 천명했다.

한 발 더 나아가 그는 “필요하다면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투기 세력을 발본색원할 것”이라며 “투기를 근절하고 부동산 시장을 안정화시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미래통합당도 초당적으로 협력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 뿐 아니라 김 원내대표는 “무주택 서민도 쉽게 내 집을 마련하도록 공공주택의 공급을 획기적으로 강화할 것”이라며 “가능한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하겠다”고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