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프레드 커미셔너, “매뉴얼 안 지키면 시즌 종료”… 선수단 경고
맨프레드 커미셔너, “매뉴얼 안 지키면 시즌 종료”… 선수단 경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롭 맨프레드 메이저리그 커미셔너, 선수단 매뉴얼 잘 지키지 않으면 시즌 종료 경고
롭 맨프레드 메이저리그 커미셔너, 코로나19 방역 매뉴얼 안 지키면 시즌 종료 경고/ 사진: ⓒ게티 이미지
롭 맨프레드 메이저리그 커미셔너, 코로나19 방역 매뉴얼 안 지키면 시즌 종료 경고/ 사진: ⓒ게티 이미지

[시사포커스 / 이근우 기자] 롭 맨프레드 메이저리그 커미셔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수칙에 대해 엄중 경고했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에 따르면 1일(한국시간) 맨프레드 커미셔너는 토니 클라크 선수노조 사무총장에게 코로나19 매뉴얼 수칙을 지키지 못할 경우 시즌을 종료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메이저리그는 지난달 24일 개막전을 치렀다. 올 시즌은 코로나19 영향으로 60경기만 치르지만, MLB는 개막전부터 확진자가 발생했다. 특히 마이애미 말린스는 선수와 코칭스태프들까지 총 21명,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도 각각 2명 이상의 확진자가 나왔다.

매체에 따르면 주 정부와 연방 정부가 MLB 선수들이 코로나19 매뉴얼을 잘 준수하고 있지 않다는 것에 우려하고 있다. 선수들은 경기장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하이파이브, 침을 뱉는 등 매뉴얼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다.

한편 MLB는 개막한 주에 총 1만 1,895건의 검사에서 선수 20명, 구단 관계자 9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