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2분기 영업이익 67%↓…디지털 성장 노린다
아모레퍼시픽, 2분기 영업이익 67%↓…디지털 성장 노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1조 1808억 원, 영업이익 362억 원
코로나19 여파로 국내외 화장품 시장 위축
"디지털 채널·제품 혁신으로 실적 개선할 것"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올해 2분기 코로나19 장기화로 저조한 실적을 기록했다.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올해 2분기 코로나19 장기화로 저조한 실적을 기록했다. ⓒ아모레퍼시픽

[시사포커스 / 임현지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올해 2분기 코로나19 장기화로 저조한 실적을 기록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2020년 2분기 1조1808억 원의 매출과 362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는 매출로는 전년 동기 대비  25%, 영업이익은 67% 하락한 실적이다. 

계열사로 살펴보면 ‘아모레퍼시픽’은 1조 557억 원의 매출(-24%)과 352억 원의 영업이익(-60%)을 기록했다. 국내 온라인 채널 매출이 약 60% 증가했지만 코로나19 영향 및 채널 정예화 작업으로 면세, 백화점, 로드숍 등 오프라인 채널 매출이 하락하며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다만, 설화수가 중국 제 2의 광군제로 불리는 ‘6.18 쇼핑 행사’에서 제품 판매가 확대되며 티몰 매출이 140% 이상 증가하는 등 고성과를 달성했다. 이를 바탕으로 2분기 중국내 럭셔리 브랜드 온라인 매출은 70% 이상 성장하는 성과를 보였다. 

하지만 로드숍은 관광객 축소 및 로드숍 매장 효율과 작업으로 적자를 면치 못했다. ‘이니스프리’는 884억 원(-40%)의 매출을 기록하고, 영업이익은 적자 전환했다. ‘에뛰드’ 또한 전체 매출이 하락(-35%)했다. 

메이크업 브랜드 ‘에스쁘아’는 109억 원(-11%)의 매출을 기록하고, 마케팅 비용 확대로 영업이익은 적자 전환했다. 직영점 축소와 오프라인 채널 매출 감소로 전체적인 매출이 하락했다. 다만, 온라인 채널은 플랫폼 확대와 적극적인 디지털 마케팅을 통해 매출이 고 성장했다. 

‘에스트라’는 2분기 274억 원(-26%)의 매출과 23억 원(-53%)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아토베리어 365 라인’을 중심으로 온라인 매출은 증가했으나, 이너 뷰티 제품 판매가 감소하며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아모스프로페셔널’은 171억 원(-20%)의 매출과 39억 원(-4%)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국내 사업은 코로나19 여파 및 채널 정예화 작업으로 면세, 백화점, 로드숍 등 오프라인 채널 매출이 하락하며 영업이익이 감소했다”며 “해외 사업도 코로나19로 인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감소했지만, 디지털 채널에서의 성장이 두드러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반기에는 디지털 체질 개선과 맞춤형 화장품 기술, 고객을 사로잡을 수 있는 혁신 상품을 통해 실적 개선의 교두보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