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액주주들 “신라젠 거래정지 사태, 정부·여당이 책임져라”
소액주주들 “신라젠 거래정지 사태, 정부·여당이 책임져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라젠행동주의주주모임 “거래 재개 아닌 개선기간 부여 시 한국거래소에 민사소송”
신라젠행동주의주주모임 이성호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드리는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신라젠행동주의주주모임
신라젠행동주의주주모임 이성호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드리는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신라젠행동주의주주모임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신라젠 소액주주들이 거래 재개를 촉구하는 대규모 기자회견을 열었고 입장문과 호소문을 발표했다.

신라젠행동주의주주모임은 31일 오후 1시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거래소의 신라젠 주권매매 정지 결정은 책임을 개인 투자자들에게 떠넘기는 행위”라며 “정치권과 검찰 역시 신라젠을 정치도구화해 자신들의 이익을 추구하면서 이로 인한 피해는 개인투자자들의 몫으로 남아 사죄와 피해보상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1000명의 서명을 받아 국민권익위원회에 진정서를 제출했으며, 신라젠에 대한 허위 사실을 유포한 보수 유튜버들을 민·형사상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시민단체와 연계해 은성수 금융위원장 및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을 고발하고 해임촉구 서명운동을 진행함은 물론 거래소가 신라젠에 대한 개선기간을 부여 시 한국거래소를 대상으로 민사소송을 제기하겠다고 강조했다. 신라젠 상장 심사위원들 역시 고발 조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지난 24일 청와대 노영민 비서실장 앞으로 ‘신라젠 17만 개인주주들의 면담요청서’를 발송하고 29일 청와대 앞에서 면담을 가질 계획이었으나 성사되지 못하자 신라젠 거래 재개 촉구를 위한 입장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이들이 청와대에 보낸 면담요청서에 따르면, 신라젠이 주식시장에 상장된 것은 2016년 12월 6일이고 상장 2년 9개월 전인 2014년 3월에 발생한 BW 발행 과정에 대한 배임혐의로 신라젠 주권매매를 거래정지 시킨 것은 증권거래소가 상장허가 심사 시 이미 알고 있었던 내용으로 문제가 없다고 판단해 상정 허가를 내준 절차를 정면으로 부인하는 행위라고 강조했다.

한편 신라젠은 문은상 대표 등 전·현직 임직원들의 횡령·배임 혐의가 불거지면서 지난 5월 4일 장 마감 이후 거래가 정지됐고, 지난 6월 19일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으로 결정됐다.

이에 신라젠은 지난 10일 한국거래소 기업심사위원회 심의를 앞두고 향후 매출 전망 등을 담은 경영개선계획서를 제출했고, 한국거래소는 8월 7일까지 기업심사위원회를 열고 신라젠의 상장폐지 여부 또는 개선기간 부여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