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분기 영업이익 전년 동기 대비 52.3% 감소
현대차, 2분기 영업이익 전년 동기 대비 52.3% 감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상황 회복 및 재확산 공존...하반기 적극 리스크 관리, 신차·지역별 판매 정상화 추진
현대자동차 2분기에 영업이익 5903억 원을 기록했고 전년 동기 대비 52.3% 감소한 수치다. 사진은 이달 초 현대차가 전세계 최초 양산체제를 갖춘 수소트럭을 스위스에 수출하기 위해 선적하는 모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2분기에 영업이익 5903억 원을 기록했고 전년 동기 대비 52.3% 감소한 수치다. 사진은 이달 초 현대차가 전세계 최초 양산체제를 갖춘 수소트럭을 스위스에 수출하기 위해 선적하는 모습ⓒ현대자동차

[시사포커스 / 강민 기자] 현대자동차가 2분기 매출액 21조8590억 원, 영업이익 5903억 원, 당기순이익 3773억 원을 기록했다.

23일 현대자동차는 서울 서초구 소재 본사에서 올해 2분기 경영실적 컨퍼런스 콜을 진행하며 이 같이 밝힌 것.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주요시장의 이동제한 조치 시행, 공장가동 중단의 영향으로 글로벌 자동차 수요가 작년 2분기 보다 크게 줄었고 이에 따라 판매 영업 이익도 큰 폭 감소했지만 원화 약세, 개별소비세 인하 및 노후차 교체 지원, GV80‧G80 등 신차 판매 호조 등이 맞물려 수익이 소폭 감소하는 데 그쳤다”며 “하반기 자동차 수요회복에 대한 기대감과 코로나 19 재확산 등의 경기침체 우려가 공존하고 있는 상황에서 선제적인 유동성 관리를 지속해 나가고 주요 신차의 성공적 출시와 지역별 판매 정상화 방안을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자동차가 올해 2분기 자동차 판매 실적을 살펴보면 작년 동기 대비 36.3% 감소한 70만3796대를 전세계에 판매했다. 국내 시장은 세제혜택 및 신차 판매 호조로 전년 동기 비 12.7% 증가한 22만5522대가 판매 됐다. 글로벌 시장에서는 전년 동기 대비 47.8% 감소한 47만8424대의 판매 실적을 보였는데 중국시장을 제외한 전지역에서 코로나19 영향을 받아 하락한 것으로 분석된다.

불확실한 경영환경 극복 위해 영업비용을 전년 동기 대비 7.8% 감소한 3조1215억 원을 기록했지만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52.3% 감소했고 영업이익률 또한 전년 동기 대비 1.9% 감소했고 이번 분기 영업이익률은 2.7%로 나타났다.

현대자동차는 하반기에 코로나19가 가져온 부정 요인들이 점차 개선 될 것으로 전망하면서도 재확산 우려로 불확실성도 함께 커지고 있다고 예측했다. 이에 따라 글로벌 자동차 수요가 회복 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분석했다.

이런 환경속에서 현대자동차는 하반기에 유동성 관리 중심 위기경영, 신차 및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확대, 지역별 판매 정상화 추진 등을 통해 점유율 확대와 수익성 방어에 주력한다.

이와 관련해 현대자동차는 포스트코로나에 대비해 자동차 산업의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경쟁력 제고를 위한 전략 방향성을 점검하고 미래 시장에 대한 리더십 확보를 위해 다양한 방안을 적극 모색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전기차, 수소전기차, UAM 등 미래사업 성장 기반 구축을 위한 투자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내년 전용 플랫폼이 적용된 차세대 전기차를 출시하는 등 모빌리티 분야 경쟁 우위를 선점에 집중한다.

한편 현대자동차 올해 상반기(1~6월)의 누계 실적은 47조1784억 원, 영업이익 1조4541억 원을 기록하고 있으며 자동차 판매는 160만7347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