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지역사회 양질의 의료서비스...10년간 4천명 의대생 육성"
유은혜 "지역사회 양질의 의료서비스...10년간 4천명 의대생 육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정 "10년간 의사 인력을 매년 400명 씩 추가 선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 ⓒ시사포커스DB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지역 의료 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전문 의료 분야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앞으로 10년간 의대생을 4,000명 더 뽑기로 했다.

23일 더불어민주당과 교육부 등 당정은 국회에서 협의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 추진방안을 확정해 발표했다.

이날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지역의사제는 해당 지역에서 양성된 의료인력이 그 지역에 정주하면서 지역주민에게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해서 지역 간의 의료격차를 해소하는 것에 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중증외상이나 역학조사관 등의 특수전문분야와 제약, 바이오 등의 의과학분야의 의료인재 양성은 코로나19의 감염병 상황 등 위기상황에 대한 대응능력을 더 높여나가게 될 것”이라며 “교육부는 협의에서 논의된 결과를 바탕으로 의료공공성 강화라는 취지를 달성하기 위해서 의과대학 정원을 합리적으로 배정해 2022학년부터 학생 선발이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또 “이번 의과대학 정원 확대는 그간 소외됐던 지역 및 의학분야에 대한 인력 양성이 핵심인 사항으로 대학뿐만 아니라 지자체의 많은 역할이 요구되며 대학과 지자체는 지역주민 모두가 신뢰할 수 있는 세심한 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해서 효과적인 방안을 찾을 것”이라고 했다.

이와 함께 의과학 분야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서 의학계열, 공학, 기초과학 등의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와 현장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한 후에 합리적인 배정 기준도 마련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당정은 앞으로 10년간 의사 인력을 매년 400명 씩 추가 선발하고 이 중 300명은 ‘지역의사제 특별 전형’으로 선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공공의대 설립도 추진키로 했는데 우선 폐교된 서남대 의대 정원 49명을 활용해 전북권에 1곳을 설립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