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북미관계 멈칫하더라도 남북관계 지속적으로 나아가야"
이인영 "북미관계 멈칫하더라도 남북관계 지속적으로 나아가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인도적-정치적 문제는 분리해야"
이인영 통일부장관 후보자 / ⓒ시사포커스DB
이인영 통일부장관 후보자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북미관계가 멈칫하더라도 남북관계는 그 자체로 목표를 가지고 지속적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했다.

23일 이 후보자는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열린 자신의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을 통해 “한반도 평화 열차는 남북관계와 북미 관계라는 두 개의 레일 위에서 나아가는데 어느 한쪽 위에서만 움직여서는 한반도 평화를 진척시킬 수 없다”고 이같이 말했다.

다만 이 후보자는 “병행 진전의 출발점은 남북관계 복원으로 북미관계가 멈칫하더라도 남북관계는 그 자체로 목표를 가지고 지속적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그러면 남북관계의 동력에 힘입어 북미관계도 진전될 수 있으며 실질적으로 선순환을 실현할 수 있다”고도 했다.

또 “북측도 북미대화가 안된다고 남북관계를 경색시키는 태도에서 벗어나기를 기대하는데 남북관계는 남북이 함께 힘과 뜻을 모아 해결해 나가야 하기 때문으로 남북은 다시 마주 앉아야 하며 서로 간의 신뢰를 확인하고 약속을 실천하면서 멈췄던 한반도 평화의 시계를 다시 움직여야 한다”고도 했다.

특히 그는 “‘북미의 시간’을 이제 ‘남북의 시간’으로 돌려놓기 위해 주도적으로 대담한 변화를 만들어나가겠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창의력과 상상력을 가지고 새롭게 접근해야 하고 해야 하는 일이 있다면 과감히 결단하고 쉼 없이 부단히 시도하려는 의지도 필요하다”고 했다.

때문에 이 후보자는 “남북관계가 지속적으로 발전해 나가기 위해서는 원칙을 확고히 하고 제도화해 나갈 필요가 있으며 인도적 문제는 정치적 문제와 분리해 어떠한 경우에도 중단하지 않는다는 원칙이 지켜져야 하고 이와 함께 국경을 가리지 않는 질병, 재해, 재난, 기후변화 등에도 공동대응 할 수 있도록 남북협력의 분야도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