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장마철 대비 재해취약지역 긴급 현장 점검 실시
경주시, 장마철 대비 재해취약지역 긴급 현장 점검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발로 뛰는 현장 행정 펼쳐
주낙영 경주시장이 장마철 대비 긴급 현장점검을 하는 모습. 사진/경주시
주낙영 경주시장이 장마철 대비 긴급 현장점검을 하는 모습. 사진/경주시

 

[울산ㆍ경주 취재본부 / 김대섭 기자] 주낙영 경주시장은 본격적인 장마철을 맞아 여름철 집중호우에 대비해 16일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장 및 급경사지, 저수지 등지에서 재해취약시설 긴급 현장 점검을 실시했다.

주 시장은 먼저 안강읍 소재 하곡저수지를 방문해 안정적인 농업용수 공급 대책을 점검했고, 두류2리 급경사지를 찾아 여름철 집중호우를 앞두고 균열, 토사 유출 등 위험요인은 없는지 꼼꼼히 살폈다.

이어 주 시장은 안강 근계 및 현곡 태암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장을 차례로 방문해 사업 추진현황을 확인하고 근계 배수펌프장을 직접 가동해보는 등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발로 뛰는 현장 행정을 펼쳤다.

장마철 폭우로 인한 도로 옹벽 붕괴의 위험성이 없는지 관계자들과 함께 현장을 꼼꼼히 살펴보고 있는 주낙영 시장 모습. 사진/경주시
장마철 폭우로 인한 도로 옹벽 붕괴의 위험성이 없는지 관계자들과 함께 현장을 꼼꼼히 살펴보고 있는 주낙영 시장 모습. 사진/경주시

경주시는 이날 현장점검을 실시한 안강 근계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사업비 114억원)와 현곡 태암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사업비 133억원)뿐만 아니라, 지난해 행정안전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안강지구 풍수해생활권 종합정비사업' (사업비 460억원), 대곡, 금척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사업비 118억) 등 사업의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에 착수해 안전도시 건설을 위한 선제적 재해예방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주낙영 경주시장은 "무엇보다 재해는 미리 예방하는 것이 최선이다"며, "특히 장마철 철저한 사전점검과 정비를 통해 '인명피해 제로, 재산피해 최소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공무원 및 현장 관계자에게 재차 강조했다.

한편, 경주시는 지난 6월 행정안전부 주관 '2020년도 재난관리평가' 결과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장관표창과 특별교부세를 지원받는 등 재난관리능력을 인정받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