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박원순 피소 유출 논란, 대통령이 답하라”…檢에 靑 고발도
통합당 “박원순 피소 유출 논란, 대통령이 답하라”…檢에 靑 고발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박 전 시장이 죽음 결단 내린 배경에 대해 검찰이 밝혀 달라”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김병철 기자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김병철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미래통합당이 16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소 사실을 경찰과 청와대 측이 누설한 게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검찰 고발도 병행하는 동시에 문재인 대통령까지 압박했다.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 참석해 “이번 사건과 관련해 가장 중요한 것은 과연 성범죄에 대한 조사 사실을 누가 박 전 시장에게 전달했는지, 경찰이 보고를 청와대에 전했는지 여부”라며 “경찰이 사전에 청와대에 알려줬는지 분명하게 대답해줄 수 있는 사람은 대통령”이라고 문 대통령에 촉구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박 전 시장의 죽음에 대해 명확한 태도를 가져주기 바란다”며 “박 전 시장이 죽음이란 중대 결단을 내린 사전 배경에 대해선 공권력인 검찰이 철저하게 밝혀줄 것을 요구한다”고도 주문했다.

한 발 더 나아가 통합당에선 이날 오전 법률자문위원장인 정점식 의원이 김정재·김형동·유상범 의원과 함께 대검찰청을 방문해 민갑룡 검찰청장, 경찰청 및 청와대 관계자에 대한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 공무상 비밀 누설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 자리에서 정 의원은 “검찰은 즉시 관련 사건을 경찰로부터 송치 받아 진상을 규명하고 사건 관련자를 확인해 엄히 처벌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는데, 당장 검찰은 이날 박 전 시장 사망 이후 접수된 고발 사건 4건을 서울중앙지검에 배당했으며 통합당이 제출한 고발 사건도 서울중앙지검이 맡게 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한편 고 박 전 시장의 전직 비서인 고소인 A씨는 지난 8일 오후 4시 30분경 서울지방경찰청에 박 전 시장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고, 이를 확인한 수사팀이 조사 중 상부에 보고함에 따라 경찰청은 물론 청와대까지 최종 보고된 것으로 알려졌는데 바로 다음날인 9일 오전 박 전 시장이 정세균 국무총리와의 점심 약속을 돌연 취소하고 실종됐다가 결국 숨진 채 발견되면서 경찰청이나 청와대에서 박 전 시장에게 피소 사실을 알려준 게 아니냐는 사전 유출 의혹이 일고 있지만 청와대는 지난 13일 “관련 내용을 통보한 사실이 없다”는 입장만 내놓은 상황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