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호영, "고소인에 무조건 지지 보낸 저 같은 국회의원도 있다고 알려줘야"
류호영, "고소인에 무조건 지지 보낸 저 같은 국회의원도 있다고 알려줘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시장을 존경했고, 애도는 그 자체로 존중받아 마땅
-한 사람만큼은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고소인 편이라고 말해주고 싶었다

[시사포커스 / 정유진 기자]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2차 가해가 현실화된 상황에서 고소인뿐만 아니라 권력 관계에서 비슷한 경험을 했거나 하고 있을 많은 분께 무조건적인 지지를 보낸 저 같은 국회의원도 있다고 알려줘야 한다”고 밝혔다. 

발언하고 있는 류호정 정의당 의원.ⓒ시사포커스
발언하고 있는 류호정 정의당 의원.ⓒ시사포커스DB

류 의원은 13일 YTN ‘노영희의 출발새아침’에 출연해 “박원순 시장을 존경했고 그분과 함께했던 많은 분의 애도는 그 자체로 존중받아 마땅하다”며 “하지만 그때 한 사람만큼은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고소인 편이라고 말해주고 싶었다”고 자신의 입장을 설명했다.


이어서 “2차 가해가 현실화된 상황에서 고소인뿐만 아니라 권력 관계에서 비슷한 경험을 했거나 하고 있을 많은 분께 무조건적인 지지를 보낸 저 같은 국회의원도 있다고 알려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피고소인이 고인이 되셨기 때문에 수사가 이루어지지 않게 된 상황이다. 법원의 결과를 기다리는 것 자체가 불가능한 상황이고, 사법부의 결정을 기다리면 늦는다고 생각했다”며 “피해 고소인의 상처가, 또 같은 경험을 한 수많은 사람의 트라우마가 조금 더 깊어지지 않게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류호정 의원은 박 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한 피해자의 2차 가해를 우려해 조문하지 않겠다고 밝혀 정의당 내 일부 당원들의 탈당등의 논란의 중심이 되었다. 

류 의원은 “포털에 고인의 이름 한 번 검색해보셨으면 좋겠다.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거의 다 잡았다’고 표현하기도 한다”며 피해자에 대한 과도한 신상털기와  2차 가해 심각성을 우려하면서 이는고소인을 죽이는 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사실 박원순 변호사는 우리나라 최초로 직장 내 성희롱 사건의 승소를 이끌었던 변호인이다. 이런 행태가 바로 고인을 모독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신상털기를 단순히 몇 사람의 관음증을 충족시키는 해프닝 정도로 생각하는 사람이 많은 것 같다”며 “수사기관이 나서 적극적으로 검거해야 한다. 그러려면 관련 부서 인력을 충원하고, 필요한 (법) 개정이 있다고 하면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