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문 안하는 안철수...'서울특별시 5일장' 동의할 수 없어
조문 안하는 안철수...'서울특별시 5일장' 동의할 수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인의 죽음에 매우 안타까운 마음 금할 수 없어
-절대로 일어나서는 안 될, 참담하고 불행한 일

[시사포커스 / 정유진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 절차 및 조문 여부를 놓고 정치권을 비롯하여 국민간의 여론이 갈리고 있는 가운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박시장의 '서울특별시장(塟)'을 비판했다.

고 박원순시장에 대한 조문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화면캡쳐/정유진기자)
고 박원순시장에 대한 조문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화면캡쳐/정유진기자)

안철수 대표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인의 죽음에 매우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지만, 별도의 조문은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일은 절대로 일어나서는 안 될, 참담하고 불행한 일"이라고 하면서도 "공무상 사망이 아닌데도 서울특별시 5일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것에 동의할 수 없습니다."라고 주장했다.

특히 안 대표는" 지금 이 나라의 책임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들 그리고 고위 공직자들의 인식과 처신에 대한 깊은 반성과 성찰이 그 어느때 보다 필요할 때"라면서 우리사회의 지도자급 인사들에 대한 각성을 촉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