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법무부와 대검 조율, 청와대가 깬 것 아니냐”
주호영 “법무부와 대검 조율, 청와대가 깬 것 아니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별수사본부안, 합의됐다가 어느 순간 깨져…보이지 않는 바깥 손에 의해 깨진 게 합리적”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0일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독립수사본부’ 건의를 거부한 데 대해 “법무부와 대검 조율도 결국 청와대가 깬 것이 아니냐”며 청와대 배후설을 거듭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법무부 검찰국과 대검이 협의한 특별수사본부를 설치해 수사를 진행하는 안이 거의 합의됐다가 어느 순간 깨진 걸로 나온다. 검찰과 장관이 합의한 안이 보이지 않는 바깥 손에 의해 깨진 게 합리적”이라며 이 같은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이어 “사전 수사 지휘 내용에 대해 청와대와 조율한 사실도 확인됐기 때문”이라며 “청와대가 구체적 사건에 대해 법무부를 지휘하고 법무부는 검찰청법에 어긋나게 지휘할 뿐 아니라 합리적 방안을 찾는 것조차 파기한 것 아니냐”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주 원내대표는 “검찰국장이 추 장관의 뜻을 살피지 않고 결정했을 리 없다”며 “이런 심각한 문제들에 대해 관리자들은 분명한 입장을 밝히고 법제사법위원회에 당사자를 출석시켜서라도 이를 밝혀야 우리나라 법무 행정이 올바로 설 것”이라고 압박했다.

이 뿐 아니라 그는 추 장관의 입장문 가안이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에 유출된 정황과 관련해서도 “최 의원은 조국 전 장관 자녀의 입시부정 관련 현재 피고인이다. 피고인인 분이 법무부 행정수장인 장관과 내부적으로 은밀하게 연락하면서 주요 사안을 논의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면서 “권한이 없는 사람들한테 상의하고 조율하는 자체가 국정농단이고 파탄”이라고 날선 비판을 가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주 원내대표는 법무부를 향해 “가안을 실수로 보낸 것이라고 하지만 실수로 보낼 수 없다”며 “공무상 비밀누설이고 최소 징계를 받거나 필요하면 처벌을 받을 상황 뿐”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