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대왕별 아이누리 실외놀이터' 1차 준공
울산시, '대왕별 아이누리 실외놀이터' 1차 준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는 내년 상반기 중 준공 할 계획
울산 대왕암 아이누리 실외놀이터 준공 보고회 모습. 사진/울산시
울산 대왕암 아이누리 실외놀이터 준공 보고회 모습. 사진/울산시

[울산ㆍ경주 취재본부 / 김대섭 기자] 울산시는 29일 동구 일산동 대왕별 아이누리 체험실에서 김석진 행정부시장, 박순환 울산시설공단 이사장, 편해문 연구용역 총괄기획자 등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왕별 아이누리 실외놀이터 준공(1차)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는 대왕별 아이누리 '중장기 발전 방안 마련'을 위한 연구용역 결과에 따른 것이다.

'대왕별 아이누리 실외놀이터 확장 사업'은 '어깨동무씨동무'(대표 편해문)가 용역 계약을 통해 1,2차로 구분하여 지난 5월에 착공했으며 1차 사업에 대해 이날 준공 보고회를 갖게 됐다.

준공보고회를 마치고 실외놀이터 시설물을 둘러 보고있는 김석진 행정부시장 모습. 사진/울산시
준공보고회를 마치고 실외놀이터 시설물을 둘러 보고있는 김석진 행정부시장 모습. 사진/울산시

 준공 시설은 첨벙놀이터(바닥분수 주변 펌프, 수로 등 확장), 모래놀이터(수로 연결, 곡선데크, 그늘막 등), 모험놀이터(집라인 등 횡단 생태놀이시설 3조), 산들놀이터(가변형 삼등성 흙산), 해적놀이터(오르기 네트 주변 돛단배 전망대) 등이다.

울산시는 내년 상반기까지 2차로 자유 놀이집, 밸런스 바이크장 등 공간 조성을 마무리하여 아이들이 자연 속에서 스스로 체험하며 성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울산시는 코로나19로 휴관 중인 대왕별 아이누리를 7월부터 재개장한다. 코로나19 '생활 속 거리 두기' 지침에 따라 매표소 입구에 선별 데스크를 마련하고 회차별 입장 인원을 제한할 예정이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덕분에 포토존' 설치 등 전시 프로그램도 기획하고 있다. 가변형 밧줄놀이터, 아동극 공연, 누리가방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선보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