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김부겸, 인천공항 정규직 논란에 “본질은 노동시장 구조”
김두관·김부겸, 인천공항 정규직 논란에 “본질은 노동시장 구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두관 “비용절감 이유로 갈라놓은 구조 혁파해야”…노동자 분열시키는 시스템 해소해야“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의 모습. ⓒ시사포커스DB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의 모습.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이 26일 인천공항공사 정규직 전환 논란에 대해 한 목소리로 “현상을 가린 본질을 보라”며 구조적 문제 개선을 위해 필요한 조치였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기업의 비용절감을 이유로 정규직과 비정규직으로 갈라놓은 구조를 혁파해야 한다. 본질은 정규직과 비정규직으로 갈라진 노동시장의 이중구조”라며 “이것이 노노 갈등을 부추기고, 불공정한 능력주의를 공정하다고 느끼게 하고, 사회적 연대를 가로막고, 드디어 노동자를 일등국민과 이등국민으로 갈라놓았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그는 “김용균 씨와 구의역 김군의 안타까운 사고에 눈물을 흘렸다면 인천공항공사의 정규직 전환을 환영해야 하는 것”이라며 “어떠한 경우에도 고용형태에 따른 차별은 없어야 하고, 직고용을 유도하고, 동일노동 동일임금을 정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지어 김 의원은 반발 여론을 겨냥 “고용절벽에 마주선 청년들의 박탈감은 이해하지만 취업준비생의 미래 일자리를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가로채 간다는 논리는 부당하다 못해 매우 차별적”이라며 “조금 더 배우고 필기시험 합격해서 정규직이 됐다고 비정규직보다 2배가량 임금을 더 받는 것이 오히려 불공정”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그는 논란이 확산된 이유에 대해서도 “조중동류의 가짜뉴스 때문”이라며 “차별로 고통 받는 비정규직의 현실을 외면하고 ‘을과 을의 전쟁’을 부추겨 자신들의 뒷배를 봐주는 ‘갑들의 기득권’을 보호하려는 왜곡보도 때문”이라고 일부 언론 탓으로 돌렸다.

한편 김 전 의원 역시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비슷한 반응을 보였는데, “정부가 노동자를 분열시키고 사회적 약자끼리 대립시켜서 차별하는 잘못된 경제 시스템을 해소해야 한다. 사회적 약자와 약자를 갈라 싸움 붙이는 것이 오늘날의 자본주의”라며 “누가 뭐래도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비정규직은 줄이고 정규직을 늘려가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한 발 더 나아가 그는 “같은 노동자인데도 누구는 정규직, 누구는 임시직, 누구는 계약직, 누구는 파견직으로 가른다. 그렇게 해놓고 노노 갈등을 조장한다”며 “공정은 취업준비생과 정규직 전환된 그 두 집단 사이가 아니라 노동자에게 가야 할 인건비를 줄여 자신의 배만 채우는 기업과, 기업의 모든 피고용인 사이에 지켜져야 한다”고 일갈했다.

이 뿐 아니라 김 전 의원도 보수언론을 겨냥 “어떻게든 정부여당을 공격하는데 혈안이 돼 있다”며 “지금처럼 을과 을을 갈라 싸움을 조장하면 정작 피해는 누구에게 돌아가겠나. 결국 노동을 제공하고 급여 받아 생활하는 대부분의 국민”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