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TV]이해찬, "北 연락사무소 폭파, 금도 넘었다" 정부에 '전단 살포 막아달라' 촉구
[포커스TV]이해찬, "北 연락사무소 폭파, 금도 넘었다" 정부에 '전단 살포 막아달라'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시사포커스 / 박상민 기자] 6월 17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해찬 당 대표가 북한의 남북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 "국가간 외교에는 어떠한 상황에도 넘지 말아야 할 금도가 있다"며 "그동안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노력해 온 남북한 모든 사람의 염원에 역행하는 처사"를 했다. "이런 행동은 반짝 충격 효과가 있을지 모르나 한국인 마음에 불신과 불안을 심어 장기적으로는 한반도 평화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 강도 있게 비판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현 상황의 발단이 된 전단 살포를 엄격하게 다루는 동시에 북한의 어떠한 추가 도발에도 강력히 대응할 태세를 갖추라" 정부에 강경 대응을 주문했다.

영상촬영‧편집 / 박상민 기자
영상촬영‧편집 / 박상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