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업, 비대면 본격 도입…LNG운반선 가스 시운전 성공
조선업, 비대면 본격 도입…LNG운반선 가스 시운전 성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강현실+영상통화 원격지원프로그램, 각종 작업에 시간‧비용 절감 예상
대우조선해양이 자체 개발한 원격유지보수 지원시스템 전용앱을 활용해 비대면으로 선박 설비를 점검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자체 개발한 원격유지보수 지원시스템 전용앱을 활용해 비대면으로 선박 설비를 점검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시사포커스 / 강민 기자] 조선업에 원격유지보수 지원시스템이 본격 도입되면서 생산‧효율성 향상될 전망이다.

15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이 자체 개발한 원격유지보수 지원시스템 ‘DS4 AR Support®’을 활용해 LNG운반선의 가스 시운전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해외 기자재 업체 엔지니어의 국내 입국 없이 시운전에 성공한 것이어서 향후 원거리 소통이 필요한 선박제조현장 및 항해 중인 선박의 원격지원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시스템은 증강현실(AR)과 영상통화 기술을 결합한 원격지원 프로그램으로 전용 앱(application)을 통해 송수신자가 필요한 화면을 공유하면서 다양한 정보를 주고 받을 수 있다. 앱 활용으로 선박의 각종 유지보수 작업과 선주의 요구사항에 대응하는 시간과 비용이 줄어들게 된다. 또 조선소 내 생산-설계, 조선소-기자재 업체 간 협업에 활용해 생산성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코로나19 이전인 작년부터 AR원천기술 보유 국내 전문 업체와 손잡고 비대면 증강현실 솔루션을 개발해왔다. 현재 특허와 상표권 등록을 모두 마친 상태로 다양한 기능을 추가하는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최동규 대우조선해양 중앙연구원장(전무)은 “비대면 근무환경을 향후 조선업 현장의 다양한 분야로 확대 적용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