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김이배 대표 본격 업무…7C 정신 제시
제주항공, 김이배 대표 본격 업무…7C 정신 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임식 없이 현장방문해 직원들 격려로 시작
“시장 선도기업 향한 도전 현장과 함께 노력 할 터”
김이배 제주항공 대표(앞줄 왼쪽에서 4번째)가 제주항공 스마트오피스에서 경영본부장 김재천 부사장(앞줄 왼쪽에서 5번째) 등 임직원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김 대표는 취임식을 대신해 현장방문으로 갈음했다.
김이배 제주항공 대표(앞줄 왼쪽에서 4번째)가 제주항공 스마트오피스에서 경영본부장 김재천 부사장(앞줄 왼쪽에서 5번째) 등 임직원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김 대표는 취임식을 열지않고 현장방문으로 본격 업무를 시작했다. ⓒ제주항공

[시사포커스 / 강민 기자] 김이배 제주항공 대표가 1일 취임하고 본격 업무를 시작했다.

김 대표는 업무 첫날 취임식 없이 김포공항 내 정비본부와 승무원 라운지를 방문해 비행 준비 중인 직원들을 격려하며 제주항공 대표로서의 업무를 시작했다.

김 대표는 제주항공 사내망에 취임사를 게시하며 포스트코로나 시장을 대비해야 하는 역사의 갈림길에 서 있으며 현재의 위기를 이겨내기 위해 무장해야 할 제주항공(7C)의 정신을 제시했다. 제주항공의 정신이란 국제항공운송협회가 제주항공에 부여한 고유코드명인 ‘7C’를 활용해 만들었다.

김 대표가 강조한 7C는 ▲자신감(Confident)▲능숙한 능력(Competent)▲강한 유대감(Connected)▲협력을 통한 존중·배려(Cooperative)▲일관성(Consistent)▲창의성(Consistent)▲고객지향(Customer-oriented) 등이다. 또 위기 극복과 새로운 도전을 위해 ‘회복탄력성’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대표는 “내일은 더욱 강력한 시장 선도 기업이 되도록 희망과 의지를 가지고 나아가자”라며 “도전이 이루어지는 현장에서 여러분과 함께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취임일성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