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국고서 잠자고 있는 세금 1400억원 돌려준다
국세청, 국고서 잠자고 있는 세금 1400억원 돌려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찾아가지 않은 인원 약 30만명…1인당 48만원 꼴
국세청은 납세자가 찾아가지 않은 환급금이 현재 1434억원에 이른다고 밝혔다. ⓒ시사포커스DB
국세청은 납세자가 찾아가지 않은 환급금이 현재 1434억원에 이른다고 밝혔다.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납세자에게 되돌려줘야 할 세금 1400억원이 국고에서 잠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국세청에 따르면 근로(자녀)장려금, 부가가치세·종합소득세 환급금 등 납세자가 찾아가지 않는 환급금(이하 미수령 환급금)은 올해 5월 현재 1434억원에 달한다. 환급금을 찾아가지 않은 인원은 약 30만명으로, 1인당 48만원 꼴이다.

이 같은 미수령 환급금의 발생 원인으로는 대부분 주소이전 등으로 납세자가 국세환급금통지서를 받지 못해 환급금 발생 사실을 알지 못하거나, 통지서를 받고도 환급금을 수령하지 않는 것 등이다. 국세환급금은 중간예납, 원천징수 등으로 납부한 세액이 납부해야 할 세액보다 많은 경우 및 납세자의 환급 신고, 근로·자녀장려금 신청 등에 의해 발생하고 있다.

이에 국세청은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납세자를 지원하기 위해 ‘미수령 환급금 찾아주기’를 예년보다 1개월가량 조기에 실시하고 있다. 미수령 환급금은 홈택스, 모바일 홈택스(손택스), 정부24 등에서 조회가능하며, 관할 세무서 등의 안내를 받아 계좌로 지급 받거나 우체국을 방문해 수령할 수 있다.

납세자는 간단한 본인 인증절차를 거쳐 모바일 안내문을 확인할 수 있어 주소이전 등으로 우편물 수령이 어려운 납세자도 안내문을 제 때에 받아볼 수 있다. 모바일 안내문은 카카오톡 또는 문자메시지로 발송되며, 발송이 실패한 경우 우편 또는 전화로 안내할 예정이다.

납세자는 세무서를 방문하지 않고도 홈택스 및 모바일홈택스(손택스)에서 환급금을 지급받을 본인의 계좌를 신고하거나 환급 계좌개설(변경)신고서(서식)에 본인 계좌를 기재하여 관할 세무서에 우편 또는 팩스로 보내면 수령할 수 있습니다.

국세청은 환급금이 500만원이하인 경우에는 본인 계좌를 전화로 신고하더라도 신고한 계좌로 지급받을 수 있도록 추진하고 있다.

국세청 관계자는 “본인의 계좌를 국세청에 환급계좌로 신고하면 국세환급금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계좌로 수령할 수 있다”며 “각종 세금 신고 시 환급금이 발생하는 경우는 본인의 계좌를 해당 신고서의 환급금 계좌신고란에 정확하게 기재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국세청 및 세무서 직원은 미수령 환급금 지급뿐만 아니라 어떠한 경우에도 입금을 요구하거나 계좌 비밀번호, 카드번호, 인터넷뱅킹 정보 등을 절대 요구하지 않는다”며 “국세청을 사칭한 문자메시지나 사기전화, e-메일 등에 유의하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