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내년 재보선까지 김종인 비대위 하기로 압도적 결정”
주호영 “내년 재보선까지 김종인 비대위 하기로 압도적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찬회 끝나는 대로 김종인 찾아뵐 예정…후속절차, 경험자들과 상의해 진행”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2일 국회 예결위 회의장에서 당선인 연찬회를 마친 뒤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 / 김민규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2일 국회 예결위 회의장에서 당선인 연찬회를 마친 뒤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 / 김민규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2일 “김종인 박사를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으로 내년 재보궐선거 때까지 모시기로 압도적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통합당 당선인 연찬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전 내내 여러 가지 토론이 있었지만 많은 의견들이 뜻이 모아져서 비대위원회가 정식으로 출범하게 된 것이 참으로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도 원내외당협위원장들, 그 다음에 여러 전국위원회나 상임전국위원회 모으는 과정이 있겠지만 일단 방향이 잡혔다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후속절차나 기술적인 문제는 경험 있는 분들과 상의해서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주 원내대표는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를 만날지 여부에 대해선 “저희들은 이제 연찬회가 끝나는 대로 인사드릴 예정이고 시간을 맞춰 찾아뵐 예정”이라고 역설했으며 김 비대위 체제에 반대하는 목소리도 일부 있었는데 이유는 무엇이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엔 “그건 제가 자세히 말씀드릴 수 없지만 반대는 자강론이죠. 우리의 힘으로 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이날 연찬회에서의 김종인 비대위 찬반 표결 결과에 대해선 “결과는 발표하지 않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