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한국당 ‘합당’ 시동…원유철, “29일까지 합당 최선”
통합‧한국당 ‘합당’ 시동…원유철, “29일까지 합당 최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선 당선인 ‘합당’ 압박…당 지도부‧수임기구에 위임
원유철 대표가 회의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박경수 기자]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와 한국당 초선 당선인들이 22일 미래통합당과의 합당 절차를 당 지도부와 수임 기구에 위임하기로 했다.

앞서 한국당 초선 당선인 18명이 오는 29일까지 통합당과의 합당을 마무리 지을 것을 촉구하자 원 대표가 이를 승낙하면서 이같은 의견을 모았다.

원 대표는 이날 의원회관에서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통합당과의) 합당을 논의하기 위한 간담회였는데 한국당 지도부는 당선자들의 희망과 건의를 받아들여 오는 29일까지 합당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조태용 대변인은 “초선 당선인 18명은 당 지도부와 수임 기구를 신뢰하고 합당 절차를 위임하기로 했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