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심상정 만나 ‘5·18 진상규명·역사모독 방지법’ 입법 추진 합의
주호영, 심상정 만나 ‘5·18 진상규명·역사모독 방지법’ 입법 추진 합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상정 “5·18, 정치 볼모 돼선 안 돼”…주호영 “국회 개원하면 상임위서 충분히 논의”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의당 당대표회의실에서 심상정 대표를 예방하고 환담을 나누고 있다.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의당 당대표회의실에서 심상정 대표를 예방하고 환담을 나누고 있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0일 심상정 정의당 대표를 만나 5·18진상규명과 역사모독을 방지하는 정치적, 입법적 역할을 주도해달라는 요청에 “그렇게 하겠다”고 흔쾌히 수락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심 대표를 예방했는데, 심 대표가 “5·18민주화운동과 관련한 입법 역할은 특히 주 원내대표이기에 기대가 큰 것”이라며 협조를 당부하자 이같이 답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법적으로 정의된 상태를 우리 당내에서 왜 그러냐는 비판이 있는데 우리는 5·18민주화운동에 일관된 입장을 갖고 있다”며 “현대사의 비극이 40년간 해결 못 된 채 갈등이 반복되는 게 마음 아프다”고 밝혔다.

이에 심 대표는 “더는 5·18민주화운동이 정치의 볼모가 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는데, 주 원내대표도 “같은 생각”이라며 “광주에 내려가 보니 ‘5월에서 미래로’라는 슬로건을 많이 봤다. 올바른 방향으로 가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주 원내대표는 “이런 현대사의 불행과 질곡을 빨리 정리하고 국민통합으로 나아갔으면 한다”며 “21대 국회가 개원하면 해당 상임위에서 충분히 논의해서 빨리 넘어갈 수 있게 하고 한 사건이 40년 동안 계속 논의되는 자체가 국력 낭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심 대표는 “코로나 이후 민생 대책에 대해서 통합당이 적극 역할해주길 바란다”고도 주문했는데, 주 원내대표는 “현실정치가 국민들의 고통이나 어려움을 제때 해결하지 못하면 의미가 없다. 저희들이 더 열심히 하면 집권이 빨리 오지 않나 생각한다”고 입장을 내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