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보승희 “김종인 비대위, 전국위 결정이니 일단 존중해야”
황보승희 “김종인 비대위, 전국위 결정이니 일단 존중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활동 기간 때문에 주저해…주호영, 깊은 대화 통해 정해야”
황보승희 미래통합당 당선인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박상민 기자
황보승희 미래통합당 당선인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박상민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황보승희 미래통합당 당선인이 20일 당 지도부 체제에 대해 “김종인 비대위 체제로 가는 것은 전국위원회에서 결정된 사안이고 정당한 절차에 의해 결정됐기 때문에 일단 그 결과를 존중하는 게 맞다”고 입장을 내놨다.

황보 당선인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당 지도체제 결정 문제와 관련 “모든 것은 당의 안정화, 그리고 미래를 위한 혁신을 전제로 해서 모두가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좋은 방향을 찾아가야 하지 않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사실 비대위는 짧을수록 좋은 것은 맞는데 당이 지금 비상상황”이라며 “활동기간 때문에 김 대표께서 주저하시는 부분이 있는데 이런 부분은 주호영 원내대표가 선출되셨으니까 앞으로 김 대표와 더 깊은 대화를 통해 정해야 하지 않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황보 당선인은 “우리가 이 비상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얼마의 시간이 걸릴지는 사실상 예측하기 힘든 거라 기간에 집착하는 게 의미가 있나 하는 생각”이라며 “충분히 비대위가 활동해서 좋은 의견들을 수렴해 그것을 반영해 정비하는 게 최우선의 목표가 돼야 하지 않나”라고 역설했다.

특히 그는 김종인 비대위 추진에 저항적인 당내 일각을 겨냥 “저희가 지금 개개인의 부분, 또 영남권, 수도권을 나눠서 어디가 헤게모니를 쥐어야 한다, 이런 것을 따질 때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모두가 당이 보수우파 정당으로서 중도 외연을 확장하는 데, 뭔가 변화하는 데 있어서 힘을 합쳐야 할 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만 황보 당선인은 “당선자 전체의 의견을 저희가 다 들을 기회가 없었다. 그래서 아마 당선자 워크숍을 통해 의견이 조정될 것”이라며 “저희가 워크숍을 통해서 당의 혁신과 또 당의 총선 참패 원인이 대해서 충분히 대화를 나눠보고 당의 미래방향을 설정하자, 이렇게 요구를 하고 있고, 그게 워크숍을 통해서 이루어질 것 같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