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병두, “통합당 강령‧헌법전문에 5‧18 정신 명기” 제안
민병두, “통합당 강령‧헌법전문에 5‧18 정신 명기” 제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병두, “40주년 선언, 통합당 근본정신으로 자리 잡았으면”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박경수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의 5‧18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앞두고 당 내 망언에 대해 공식 사과하고 민주유공자 예우법 처리를 약속한 것과 관련해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7일 “5.18 정신을 통합당 강령과 헌법 전문에 명기하라”고 제안했다.

민 의원은 이날 본인 페이스북을 통해 “주 원내대표의 5.18 40주년 성명을 크게 환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5.18 정신이 국민통합과 화합의 마중물이 되게 하겠다는 통합당의 자세 전환을 크게 환영한다”면서도 “그 진정성도 보이고 보수의 대혁신을 꾀할려면 5.18정신을 통합당 강령과 헌법 전문에 명기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민 의원은 “주 원내대표가 ‘5.18 민주묘역을 조성한 것도, 5.18 특별법을 제정해 5.18을 민주화운동으로 명명한 것도, 모두 故 김영삼 대통령의 문민정부에서 시작’되었다고 역사성을 환기시킨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 했다.

이어 “이런 역사를 가졌던 정당이 어느새 5.18 폄훼당처럼 비쳐진 것은 단순히 소수의 일탈 때문은 아니고 지난 보수정권 10년을 거치면서 당의 인적구성이 극보수화되고 태극기부대와 극우 유투버에 포획된 것에서 원인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민 의원은 “이번 40주년 선언이 총선참패와 당내 '젊은 보수'의 보수쇄신론에 영향을 받았을 것으로 보이지만, 일회적인 것이 아니라 당의 근본정신으로 자리 잡았으면 좋겠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당의 강령 전문에도 포함시키고, 앞으로 헌법 개정이 있게 되면 전문에도 넣겠다고 분명한 약속을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획기적인 선언이야말로 광주정신의 완성이고 국민통합과 화합이며 나아가 통합당의 진정한 변화를 알리는 서곡이 될 것”이라며 “국민들도 보수당에 다시 눈을 돌릴 것이고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 본다”고 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이번에 영남 전 지역에 공천을 했는데도 통합당은 호남에서 세 곳 밖에 공천을 하지 못했는가를 근본적으로 성찰한다면 5.18정신의 헌법적 수용이야 말로 보수당의 서진정책의 시작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그래야 영남당에서 탈피해 전국정당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민 의원은 “20대 국회 정무위 4년을 하면서 못내 아쉬운 것이 5.18단체의 공법단체화와 5.18해직언론인에 관한 법률이다”며 “성명에서 ‘그 일환으로 5.18 민주화운동 관련 3개 단체를 법정단체화하고 법적 근거에 따라 예산지원이 가능하도록 한 5.18 민주유공자 예우법 개정안을 처리하는데 힘을 모으겠습니다’고 했는데 이번 20일 마지막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했으면 하는 마음이다”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