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윤미향 겨냥 “할머니들 쥐꼬리만큼 돕고 뒤에서 잇속”
곽상도, 윤미향 겨냥 “할머니들 쥐꼬리만큼 돕고 뒤에서 잇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곽상도, “윤미향 남편‧아버지 챙겨…응분의 대가 치뤄야”
곽상도 의원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박경수 기자]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은 17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이던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국회의원 당선인의 개인비리 수사를 촉구했다.

곽 의원은 이날 본인 페이스북에서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정의연의 전신)‧정의연에서 윤 당선자 본인은 월급을 얼마나 받아 챙겼나요”라며 “또 개인계좌로 받은 후원금은 얼마나 되고 어디에 사용했나요, 정부 보조금은 어디로 사라졌나요, 안성 쉼터 펜션 이용 대금은 누가 받았나요”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남편 김삼석(수원시민신문)은 정대협, 정의연 소식지 편집으로 제작비를 챙기고, 아버지는 안성 쉼터 관리인으로 7580만원을 받아갔다”며 “본인과 남편, 아버지만 챙기면 안 되니까 시민단체활동가 25명에게 장학금으로 200만원씩 5000만원을 뿌렸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안성 쉼터는 매수할 때 시세보다 비싸게 7억5천만 원이나 주고 사 준 것인가요”라며 “실제 안성 쉼터는 매수가보다 싼 가격에 매물로 나와있다고 한다. 아니면 이번 매수인에게 싸게 팔기로 한 것인가요”라고 의문을 표했다.

이어 “정대협, 정의연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 도와준다며 후원금 거두고, 정부 보조금도 받았다”며 “그러고서 정작 할머니들은 쥐꼬리만큼 도와주고, 뒤에서 잇속을 챙겨간 인간들... 응분의 대가를 치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