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5·18 밝혀야 될 진실 많아”…발포 명령 언급
文 대통령, “5·18 밝혀야 될 진실 많아”…발포 명령 언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대통령, “헬기 사격, 진실 은폐 등 다 규명돼야”
문재인 대통령./ⓒ청와대

[시사포커스 / 박경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올해 40주년을 맞는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관련해 “여전히 발포 명령자가 누구였는지, 발포에 대한 법적인 최종 책임이 어디에 있는지 밝혀지지 않았다”며 진실규명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광주 MBC 5·18 40주년 특별기획 '문재인 대통령의 오일팔' 프로그램에 출연해 “헬기 사격까지 하게 된 경위 뿐만 아니라 그 이후에 대대적으로 이뤄진 진실을 은폐하고 왜곡한 공작의 실상들까지 다 규명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규명의 목적은 책임자를 가려내서 꼭 법적인 처벌을 하자는 차원이 아니라, 그것이 진실의 토대 위에서 진정으로 화해하고 통합의 길로 나아가기 위한 (것)”이라며 “그래서 꼭 필요한 일이라고 믿는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아직도 광주 5·18에 대해서는 밝혀야 될 진실들이 많이 있다”며 “마침 이날부터 5‧18진상조사위원회의 본격적인 조사 활동이 시작됐는데, 이번에야말로 아직 남은 진실들이 전부 다 밝혀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진상조사위 활동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고, 정부도 적극적으로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