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코로나 검사 건수 늘리겠다더니…현실은 제자리걸음
아베, 코로나 검사 건수 늘리겠다더니…현실은 제자리걸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자 매일 수백명…긴급사태 이달 말까지 연장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4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4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일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전국 47개 도도부현에 선언된 긴급사태(국가 비상사태)를 이달 말까지 연장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지난 4일 총리관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이 같이 발표했다.

NHK에 따르면 지난 5일 기준 일본 내 코로나19 신규 감염자는 총 121명으로, 누적 확진자는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712명)를 포함해 1만6086명이다. 사망자도 5일 하루에만 10명이 늘면서 총 579명이 됐다. 한국의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1만804명, 254명이다.

아베 총리는 당초 오늘(6일)을 긴급사태 시한으로 결정했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줄어들 기미를 보이지 않자 긴급사태를 연장하게 됐다. 다만 다음 주 중 지역별 감염자 증가 현황과 퇴원 상황 등을 고려해 지역별로 긴급사태의 조기 해제를 검토할 가능성을 내비쳤다.

그러나 해제의 기준을 명확하게 제시하지 않아 혼란만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의 47개 도도부현 지사로 이뤄진 전국지사회는 5일 니시무라 야스토시 일본 경제재생상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화상회의에서 긴급사태 선언을 해제하는 기준 등 출구전략을 제시하라고 촉구하기에 이르렀다.

여기에 긴급사태 연장 발표와 함께 일본의 뒤떨어지는 코로나19 검사 능력이 다시 도마에 올랐다. 한 달 전 아베는 하루 2만건으로 검사 건수를 늘리겠다고 공언했지만 정지지통신에 따르면 일본의 하루 코로나19 검사 건수는 지난달 평균 6946건에 불과한 상황이다. 아베 총리도 “여러 번 얘기해왔지만 어디에서 이렇게 정체돼 있는지 (모르겠다)”는 입장이다.

지난 2일 기준 일본의 누적 검사자 수는 15만3047명으로 한국의 24%에 그치고 있다. 그러나 확진율은 9.4%로 한국보다 5배 이상 높다. 특히 코로나19 감염자가 가장 많은 도쿄도의 누적 확진율은 38.4%에 달해 검사 건수 부족 문제가 계속 제기돼왔다.

이에 일본 정부에 코로나19 대책을 조언하는 전문가회의가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유전자 검사 기준의 재검토를 진행하고 있다고 NHK가 보도했다.

전문가회의에 따르면 인구 10만명당 이탈리아와 독일이 각각 3000여건, 미국과 싱가포르가 각각 1700여건, 한국이 1200여건의 검사 건수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은 190여건에 불과하다.

이에 오미 시게루 지역의료기능추진기구 이사장은 “하루에 검사할 수 있는 건수가 증가하고 있지만 더 늘릴 필요가 있다”며 “경증인 사람을 포함해 필요한 사람에 대해 검사를 신속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한국은 6일부터 방역체계가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되면서 일본과 확연히 다른 상황을 연출하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생활 속 거리두기로의 전환은 코로나19 이전의 일상으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라 일상 속에서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새로운 사회규범과 문화를 만들어 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