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비대위 임기, 정해진 것 아냐…할 일 했으면 언제든 그만둬”
김종인 “비대위 임기, 정해진 것 아냐…할 일 했으면 언제든 그만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 통합당 돕는 사람이고 거기서 내가 추구할 것은 아무것도 없어”
김종인 전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김종인 전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김종인 전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24일 비상대책위원회의 임기에 대해 “할 일을 다 했다고 생각하면 언제든 그만 둘 것”이라고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토론회 ‘21대 국회, 어떻게 해야 하나’에서 기자들과 만나 “1년보다 짧을 수도 있고 정해져 있는 게 아니다. 임기를 정확히 할 필요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무엇 때문에 임기가 필요한가. 나는 통합당을 돕는 사람 입장이지 내가 거기서 추구할 게 아무 것도 없다”며 “솔직히 자발적으로 (비대위원장직) 추구한 사람도 아니다. 당의 사정상 도와줬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듣고 여러 생각 끝에 결정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전 위원장은 수락 배경과 관련해 심재철 당 대표 권한대행을 직접 만나서 결정한 것이냐는 질문이 나오자 “어제 전화로 이야기했다”며 “통합당 상황이 나를 꼭 필요로 한다고 의견이 모아지면 힘든 일이지만 (비대위원장을) 해보겠다고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당내에서 ‘김종인 비대위’를 반대하는 목소리가 일부 나오는 데 대해선 “내가 관여할 일이 아니다”라며 “당장 비대위원장 된 것이 아니다. 절차가 남아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김 전 위원장은 토론회 격려사 직후 자리를 뜨면서 기자들로부터 조경태 최고위원이 ‘차라리 전당대회 출마하라’고 요구한 데 대한 질문을 받게 되자 “정치에 흥미 있어서 하는 것도 아니다. 내가 무슨 통합당 대표 되기 위해 추구하는 사람인 줄 아느냐”라고 반박한 데 이어 선대위원장으로서 총선에 책임이 있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선 “내가 선거에 무엇을 했는데 책임이 있나. 공천을 했냐, 뭘했냐”고 맞받아쳤다.

한편 그는 전국민 긴급재난지원금과 관련해선 “야당이라고 해서 꼭 반대할 이유는 없다”면서도 “정부가 그런 의사를 결정하면 지급할 수 있는 여러 방도가 있고 무슨 야당이 말을 안 듣는 것처럼 할 필요가 없다. 대통령이 내일이라도 당장 긴급재정명령권을 발동하면 그만”이라고 입장을 내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