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캠프하우즈 "평화공원 만들기...주민의견 최대 반영"
파주시, 캠프하우즈 "평화공원 만들기...주민의견 최대 반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픈 추억의 공간에서 치유와 휴식의 공간으로 탈바꿈
캠프하우즈 근린공원 조성사업 기본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사진/파주시]
캠프하우즈 근린공원 조성사업 기본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사진/파주시]

[경기서부 / 이윤택 기자] 파주시는 지난 21일 파주시청 대회의실에서 최종환 시장을 비롯해 시의원, 관계공무원, 자문위원 등이 참석하여 미군반환공여지 조성사업 기본계획수립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최종보고회는 주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여 기본 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히고 캠프하우즈 평화공원은 향후 아픈 추억의 공간에서 치유와 휴식의 공간으로 탈바꿈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평화공원은 기억의 전환을 주제로 3개의 복합테마존으로 공간과 콘텐츠를 구성했다. 아픈 과거를 치유하고 미래를 여는 공간인 ‘평화미래존’과 즐거움을 함께 채우는 공간인 ‘시민문화존’, 쉼이 있는 체험 생태공간인 ‘생태공원존’으로 계획했다.
 
나호준 통일기반조성 과장은 조리읍 봉일천리 일원 약 610,808㎡의 부지에 조성되는 평화공원은 전쟁의 아픔과 상처를 치유받을 수 있는 공간, 문화·체육·여가시설 등 시민의 쉼터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기존 건축물 20동과 시설물 6동을 리모델링해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부 개발계획은 중대본부 건물은 감옥의 공간구조물을 활용해 수장고 형식의 ’역사관‘과 ’F&B’로, 체련단련장은 다양한 공연과 기획 전시 공간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될 계획이며 물탱크는 공원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숲속 전망대’로, 간부 숙소는 ’레지던시‘ 및 ’게스트하우스’로 조성된다. 또한 다목적강당은 ‘실내체육관’으로, 생필품 판매장은 ‘평화 뮤지엄’으로 계획했다. 이외에도 ‘벙커 미디어 센터’, ‘수변쉼터’, ‘트라우마 센터’, ‘야구장’을 조성하고 유휴지는 ‘무장애 둘레길’, ‘숲속 놀이터’ 등으로 조성될 계획이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마지막 보완 과정을 거쳐 최종안이 확정되면 이를 바탕으로 전쟁의 아픈 기억이 있는 곳에서 시민들의 즐거움과 휴식 공간으로 기억이 전환되는 상징적인 공원을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