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철 “통합당과 합당? 너무 당연해…김종인과 논의할 것”
원유철 “통합당과 합당? 너무 당연해…김종인과 논의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잘 수습하지 않을까 기대해…교섭단체 얘기할 상황은 아냐”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가 24일 미래통합당과에 김종인 비대위 체제가 들어서면 합당 논의를 할 것인지와 관련해 “너무 당연하고 당연히 김 위원장과 논의해나갈 것”이라며 긍정적 반응을 내놨다.

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의 교섭단체 추진설에 대해선 “교섭단체 얘기할 상황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으면서도 통합당과의 합당에 대해선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사고방식도 진취적이고 젊은 사람 못지 않아서 잘 수습하지 않을까 기대한다”며 “새 지도부와 충분히 소통하고 미래한국당의 의원, 당선인, 당원 모두의 총의를 모아 합당 방식과 시기를 포함한 모든 것을 심도 있게 논의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원 대표는 김 위원장에 대해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하실 때 모시고 공동 캠페인도 해봤는데 연세에 비해 체력이 대단하시더라. 책임감 때문에 그렇게 하신 것 같다”며 “여러 난국을 경륜과 책임감으로 잘해주지 않을까”라고 재차 기대감을 내비쳤다.

앞서 그는 이날 회의에선 “통합당과 한국당은 형제정당”이라며 “정책연대를 선언한 바 있다. 이번 임시국회에서도 백승주 한국당 의원과 통합당 김한표 의원아 각종 현안에 대해 소통하고 계시고 찰떡공조로 대처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한편 통합당에서도 지난 22일 정진석 의원과 장제원 의원 등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미래한국당과의 합당을 주장한 바 있는데, 정작 김 위원장은 미래한국당과의 합당에 대해 “빨리 합친다고 해서 특별하게 효과가 있는 것도 아닌 것 같다”고 CBS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발언한 바 있어 양당 간 논의가 잘 이뤄질 수 있을지 좀 더 지켜봐야 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