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총선패배 "우린 국민 밉상된 것...수도권‧중도층‧젊은층 방치”
유승민, 총선패배 "우린 국민 밉상된 것...수도권‧중도층‧젊은층 방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당 참패의 원인을 가장 잘 아는 사람은 수도권의 낙선자들
자멸이라는 표현이 제일 정확하다
극우 유튜버들와도 통합당이 확실히 선 그어야

[시사포커스 / 정유진 기자]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이 23일 MBC‘100분 토론“에 출연해 미래통합당의 이번 총선 참패에 대해 "우리가 왜 졌는지 알아내고, 앞으로 국민의 마음을 얻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알아내는 게 제일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누가 가르쳐주는 게 아니라, 우리 스스로 알아내는 게 굉장히 중요하다"고 한 뒤, "심재철 원내대표가 전화로 (비대위와 조기 전당대회 중 고르도록) 한 방식 자체가 옳지 않았다"며 "패배의 원인을 알고 갈 길을 찾으면 비대위를 할지, 전대를 할지 답은 쉽게 나올 것"이라고 했다.

미래통합당 총선 패배 "우린 국민 밉상된 것"이라고 주장하는 유승민 의원 ⓒ시사포커스
미래통합당 총선 패배 "우린 국민 밉상된 것"이라고 주장하는 유승민 의원 ⓒ시사포커스

유 의원은 "통합당 참패의 원인을 가장 잘 아는 사람은 121석 중 16석을 얻는 데 그친 수도권의 낙선자들"이라고 전제한 뒤 "이들이 다 모여서 교황 선출식(콘클라베)으로 한 번 (무제한 토론을) 해봤으면 좋겠다. 그런 자생적 노력 없이 비대위니, 전대니 하는 건 아니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유의원은“국민이 보기에 우리가 미워서 진 것 아니냐”며 “우리를 보고 궤멸·폭망·몰락, 이런 말을 하는데, 자멸이라는 표현이 제일 정확하다”고 말하면서 "국민은 (문재인 정부가) 평등·정의, 이건 잘할 줄 알았는데 완전히 거짓과 위선이라고 보면서도, 통합당은 안 찍었다”며 “그 정도론 우린 밉상이 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적당히 비대위에 맡기고, 시간이 지나 대선은 와 있고, 지난 총선에서 혼을 냈는데 또 이러고 있다면 보수 야당은 정말 소멸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수도권, 중도층, 젊은층에 집중하지 않으면 이길 수가 없는데, 이들을 방치하고 이들에게 외면받은 것이 누적돼 왔다”면서 "그동안 ‘자유’만 부르짖던 보수에서 ‘공정’ ‘정의’ ‘인권’ ‘환경’ 등도 주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총선 참패 후 '사전선거 조작설'을 유포하는 유튜버 등을 향해서는 의혹 제기를 멈추라고 촉구했다. 또한 극우 유튜버들과도 통합당이 확실히 선을 그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유의원은 “당 대표가 그 사람들(극우 유튜버들)을 초청해 행사를 하고, 당을 대표하는 사람들이 그런 사람들과 어울려서 그 사람들 주장에 부화뇌동하는 게 하나의 단면”이라며 “‘아스팔트 우파’다, ‘태극기 부대’다, 그분들이 순수하게 나라를 걱정하는 마음은 알겠다”면서도 “그런 ‘낡은 보수’ 주장에 끌려가는 모습은 고쳐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