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 공세’ 펼치는 이수진, “나경원, 반민특위 소신 바뀌었나”
‘친일 공세’ 펼치는 이수진, “나경원, 반민특위 소신 바뀌었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수진, “여야 후보, ‘친일잔재청산 의지’ 보이면 국민들 흐믓할 것”
서울 동작을에 출마한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후보./ⓒ이수진 페이스북.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서울 동작을에 출마한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10일 나경원 미래통합당 후보를 향해 “해방 공간에서 친일세력을 재판하고자 했던 ‘반민특위’가 국론 분열을 일으켰다는 소신도 바꾸셨나”라고 지적했다.

앞서 나 후보는 한국당 당시 원내대표 시절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반민특위) 활동에 대해 ‘국민 분열을 가져왔다’고 발언한 바 있다.

이 후보는 이날 본인 페이스북에 “상대후보께서 국회에서 일 안하고 싸움만 하신 것을, 독립운동가들께서 일제 침탈에 맞서 목숨을 걸고 ‘싸운’것에 비유하셨는데 반민특위는 어떻게 생각하시는가”라며 친일 프레임 공세를 펼쳤다.

특히 나 후보를 향해 “흑석동에 '평화의 소녀상'이 있다는 것은 알고 계시죠”라며 “소신이 바뀌셨다면 선거가 끝나기 전에 저와 함께 헌화하고 추모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그는 “친일잔재청산 의지를 여야 후보가 함께 보여주면 국민들께서 얼마나 흐뭇하겠나”라며 “언제든지 연락을 달라. 기다리고 있겠다”고 나 후보를 압박하는 모습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