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재난지원급 전국민 지급’ 국민 10명 중 6명 찬성
‘긴급재난지원급 전국민 지급’ 국민 10명 중 6명 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4월 중 지급” 방침 밝혀…20대는 반대 응답 더 많아
ⓒ리얼미터 제공.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을 소득하위 70% 가구에서 전국민으로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 국민 10명 중 6명이 찬성한다는 여론조사가 8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7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에서 긴급재난지원금 전 국민 확대에 대한 평가를 물은 결과, ‘찬성’ 응답이 58.2%(매우 찬성 32.7%, 찬성하는 편 25.5%)였다. ‘반대’ 응답은 36.6%(매우 반대 13.3%, 반대하는 편 23.3%)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5.2%였다.

긴급재난지원금 전 국민 확대를 찬성하는 응답자는 광주·전라(65.1%), 부산·울산·경남(62.1%)에서 많았고 남성(65.6%)과 40대(67.1%)‧50대(64.2%), 민주당 지지층(62.7%)에서 찬성 응답이 높았다. 다만 20대에서는 반대 여론이 50.9%로 찬성 37.5% 보다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민주당은 긴급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일괄 지급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지난 7일 “야당이 동의하면 (대통령에게) 긴급재정명령권 건의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 “야당만 동의한다면 민주당도 소득관계 없이 모두에게 재난지원금 지급 주장에 반대할 이유가 전혀 없다”며 “민주당은 미래통합당 주장을 포함해 모든 국민이 가장 빨리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을 수 있도록 서두르겠다”고 긴급 원내대표 회동을 제안했다.

이어 “임시국회를 총선이 끝나는 즉시 소집해서 4월 16일부터 추경을 처리하고자 한다”며 “가능하면 4월 중 지급을 마칠 수 있도록 속도를 내겠다”고 했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