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뉴 감독, 사회적 거리두기 무시하고 토트넘 선수들과 공원 훈련
무리뉴 감독, 사회적 거리두기 무시하고 토트넘 선수들과 공원 훈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세 무리뉴 감독, 토트넘 선수 세 명과 공원에서 정부 방침에 반하는 훈련 가졌다
조세 무리뉴 감독, 사회적 거리두기 무시하고 토트넘 선수 세 명과 훈련/ 사진: ⓒ게티 이미지
조세 무리뉴 감독, 사회적 거리두기 무시하고 토트넘 선수 세 명과 훈련/ 사진: ⓒ게티 이미지

[시사포커스 / 이근우 기자] 조세 무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정부 방침을 어기고 일부 선수들과 공원에서 야외 훈련을 가졌다.

영국 매체 ‘가디언’은 8일(한국시간) “무리뉴 감독과 토트넘 선수들이 영국 정부의 코로나19 예방 방침을 어기고 훈련했다. 영상은 무리뉴 감독의 소셜 미디어에서 등장했고, 다빈슨 산체스와 라이언 세세뇽은 나란히 조깅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소셜 미디어에 공개된 모습에서 무리뉴 감독과 선수단은 보라색 트레이닝 복장으로 해들리 커먼 공원에서 훈련을 소화했다. 산체스와 세세뇽을 포함 탕기 은돔벨레도 이 훈련에 동참했다.

영국 정부는 2m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을 실행 중이다. 그러나 비디오 클립에서 산체스와 세세뇽은 나란히 러닝 훈련까지 했다. 토트넘은 훈련을 소집하지 않고 자택에서 개인 훈련 중이었지만, 이날은 정부의 방침이 지켜지지 않았다.

이에 대해 토트넘은 “모든 선수들에게 실외 운동 시 사회적 거리를 둬야한다는 내용을 다시 한 번 전달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