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중, '이 시국에...도 넘은 만우절 농담' 뭇매
김재중, '이 시국에...도 넘은 만우절 농담' 뭇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확진 받았다고 농담...뭇매 맞자 뒤늦게 '처벌 달게 받겠다'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만우절 농담을 한 김재중 / ⓒ시사포커스DB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만우절 농담을 한 김재중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가수 김재중이 만우절을 맞아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농담을 해 구설수에 올랐다.

1일 김재중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개인의 행동이 사회 전체에 끼치는 영향이 얼마나 큰지, 저로 인해 또 감염됐을 분들에게 미안한 마음 뿐”이라며 “나는 아니겠지라는 마음으로 지내왔던 바보같은 판단이 지금의 저를 만들었다”고 했다.

이어 “지금 병원에 입원해 있다”며 “ 많은 과거를 회상하며 감사함과 미안함이 맴돌며 하고 싶은 이야기가 너무 많아요. 너무 많은 사람들이 보고 싶다”고 했다.

특히 그가 이 같은 글을 남기면서 국내 코로나 연예인 1호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진 가운데 ‘농담’이었다고 다시 해명해 뭇매를 맞고 있다.

김재중은 제차 논란이 일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만우절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다”며 “절대!!! 남의 일이 아니며 나를 지키는 일이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는 것이라는 이야기해 드리고 싶었다”고 해명했다.

특히 그는 “(자신의 농담으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 달게 받겠다”면서 “모두가 건강하시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그의 이 같은 황당한 농담에 여론의 반응은 냉담하다. 이 같은 시국에 저런 농담을 해야 하느냐는 격앙된 의견이 지배적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