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언론 유착 의혹’ 추미애, “간과할 문제 아냐”…감찰 시사
‘검찰‧언론 유착 의혹’ 추미애, “간과할 문제 아냐”…감찰 시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가족 의혹’ 추미애, “국민적 공감대 따라 특검 도입 결정”
추미애 법무부 장관.[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MBC가 채널A 기자와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인 한 검사장급 검사와의 유착의혹을 보도하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일 “그냥 간과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감찰 가능성을 시사했다.

추 장관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사실이라면 대단히 심각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해당 기자 소속사와 또 검찰 관계자의 입장으로는 그런 사실이 없다고 부인을 하고 나선 단계지만 녹취가 있고 또 상당히 구체적이기에 그냥 간과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사실 여부에 대한 보고를 먼저 받아보고 합리적으로 의심을 배제할 수 없는 단계라고 본다면 감찰이라든가 드러난 문제에 대해서 여러 가지 방식으로 조사를 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MBC는 전날 채널A 한 기자가 서울남부구치소에 수감 중인 이철 밸류 인베스트먼트 코리아 전 대표 측을 접촉해 윤 총장 최측근으로 알려진 검사장과의 친분을 과시하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위를 캐려 했다는 ‘채널A와 검찰 유착’ 의혹을 보도했다.

한편 윤 총장 가족과 관련된 의혹에 대해서는 “의정부지검에서 지금 초기 단계의 초보 단계의 수사를 하고 기소를 했지만 여러 가지 의문이 계속 꾸준히 제기되고 상황이 심각하다고 그러면 그 부분에 대해서도 법과 원칙에 따라서 처리를 해야 될 사안”이라고 했다.

특검 도입 가능성에 대해서는 “특검 도입에 대해서는 도입의 필요성 분위기, 국민적 공감대 여기에 따라서 결정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