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기본소득’ 정의당, “찔끔 대책…과감‧신속해야”
‘재난기본소득’ 정의당, “찔끔 대책…과감‧신속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민, “찔끔대책은 민생 피해자 두 번 울리는 꼴 될 것”
박예휘, “표 챙기기 ‘발 빠른데’ 재난기본소득 ‘느려’”
정의당 지도부. 왼쪽부터 심상정 대표, 윤소하 원내대표, 여영국 의원.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정의당이 30일 당정청의 100만원 가구생계지원 대책에 대해 “찔끔 대책”이라며 비판하고 나섰다.

앞서 정의당은 지난 29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위기 대응을 위해 ▲전국민 100만원 재난기본소득 ▲해고없는 기업에만 지원 ▲사실상의 한시적 해고금지조치 ▲자영업자에게 300만원 임대료 지원 및 세금 공과금 면제 ▲630만 불안정 비정규직 노동자 3개월간 200만원 생계지원금, 600만 취약계층 3개월 버티기 긴급 안전망 마련 등을 제안했다.

김종민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선대위원회를 통해 “이제야 찔끔대책을 만지작거리는 것은 한국경제 전체를 위기로 빠뜨리는 길이며, 민생 피해자를 두 번 울리는 꼴이 될 것”이라면서 과감하고 신속한 정책을 촉구했다.

김 공동선대위원장은 “중소상인들의 매출감소는 당연한 이야기가 됐고, 소규모 업체에서는 이미 아무렇지도 않게 해고가 끝났다고 한다”면서 “5인미만 사업체의 해고가 시작되고 있고 6-7월 대기업 해고대란이 예상된다고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코로나19 거대한 파도가 우리경제를 무너뜨리기 전에 정부가 강력한 방어막을 세워야 할 때”라며 “정부의 계획은 눈치보기, 상황살피기가 아니라 과감하고 신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예휘 공동선대위원장도 “정부가 코로나19 방역을 잘 하는데, 여당은 민생과 경제 방역을 제대로 하고 있는지 의문”이라며 “재난기본소득만 해도 여당의 방안은 무엇입니까. 재난기본소득과 여당 위성정당이 2월말 같은 시기에 불거졌는데, 한달 지난 지금 위성정당만 했다”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표 챙기기는 발 빠르면서 재난기본소득 등 민생은 느리다”며 “민생 챙기는 여당이 될 것”이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