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훈, “생계지원금 100만원 지급…현금‧상품권 섞어”
설훈, “생계지원금 100만원 지급…현금‧상품권 섞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훈, “소득 하위 70% 가구…30만원씩 100만원 지급”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정부가 30일 발표할 생계지원금과 관련해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30일 소득 하위 70% 가구에게 100만원(4인가구 기준)의 생계지원금을 한달에 30만원 씩 지급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또한 필요에 따라 2차 생계지원금도 마련될 것으로 진단했다.

설 최고위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정부의 긴급 생계지원금의 대상, 기준, 액수 등에 대해 설명했다.

설 최고위원은 “4인 가구 100만 원으로 하고 5인 가구일 때 100만 원 조금 더 되고 3인 가구일 때 조금 적은 이런 정도로 정리가 되는 것 같다”며 “4인 가구 월 소득 712만원 이하인 가구는 해당된다”고 설명했다.

생계지원금 지급 형태와 관련해서는 “상품권과 현금 두 가지를 섞어서 하도록 돼 있다”며 “제로페이가 안 되어 있는 시도에 대해서는 제로페이를 줄 수가 없으니까 현금으로 해야 될 것 같고 또 제로페이가 돼 있다 하더라도 현금을 줘야 될 상황이 있으니까 그 두 가지를 섞어서 하는 걸로 돼 있다”고 했다.

설 최고위원은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100만원을 한번에 주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고 지적한 것에 대해서는 “틀린 이야기가 아니다”라며 “정부도 한꺼번에 100만 원 주는 게 아니고 30만 원, 30만 원 이렇게 나눠서 줄 걸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소비가 안 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소비를 해서 경기를 진작시키자는 뜻이 있기 때문에 저축을 해버리면 이게 경기 진작이 확 떨어진다”며 100만원을 30만원씩 지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액수를 30, 30, 40만원으로 지급하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아직 합의가 안됐다”고 했다.

설 최고위원은 “2차 지급까지 나가게 될 것”이라며 “코로나 사태가 진정됐다 하더라도 경기는 뒤따라가기 때문에 경기는 바로 회복되지 않을 거라서 1차하고 2차까지 갈 거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