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갑포차' 황정음-육성재, 재미도 甲, 공감도 甲...쌍갑예감
'쌍갑포차' 황정음-육성재, 재미도 甲, 공감도 甲...쌍갑예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만남부터 포장마차 속에 앉아있는 듯한 분위기
'쌍갑포차' 황정음-육성재-최원영 모습 / ⓒJTBC
'쌍갑포차' 황정음-육성재-최원영 모습 / ⓒJTBC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올해 JTBC 수목드라마의 포문을 여는 ‘쌍갑포차’가 첫 만남부터 재미와 공감 등 ‘쌍갑’을 보장하고 있다.

28일 전회 사전 제작을 목표로 이미 후반 작업에 돌입한 ‘쌍갑포차’가 그 대망의 시작을 알린 대본 연습 현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쌍갑포차 이모님 ‘월주’ 역을 맡은 황정음은 2년만의 완벽한 귀환을 알렸다. 이승도 저승도 아닌 꿈속 세상 ‘그승’으로 들어가 사람들의 한을 풀어주는 카운슬러 역할을 톡톡히 해낸 것. 

월주의 화끈한 성격과 매력만점의 독특한 말투가 제 옷을 입은 것처럼 자연스러워, 사전 연습량을 예측할 수 있었다. 덕분에 다소 긴장했던 배우들도 함께 활력을 내뿜었다. 

이어 육성재는 갑을마트 고객상담실 직원이자 쌍갑포차 알바생 ‘한강배’ 역으로 그의 연기를 기다려온 좌중의 기대를 그 이상으로 만족시켰다. 몸이 닿은 사람들마다 비밀을 고백하는 특이체질 때문에 생기는 고충부터 쌍갑포차 알바생이 된 후 펼쳐지는 예측불가 에피소드까지, 극과 극의 상황에서도 완급 조절이 완벽한 감정 연기를 소화한 것. 

월주의 실적관리를 위해 부임한 쌍갑포차 관리자 ‘귀반장’ 역의 최원영의 연기에는 “역시나”라는 반응이 쏟아졌다. 능청스러움으로 웃음을 유발하다가도 진지함이 드러날 땐 숨죽이고 집중하게 만드는 능수능란한 연기는 찰떡 캐스팅의 완벽한 표본을 보여줬다.

쌍갑포차 3인방의 기분 좋은 호흡뿐만 아니라, 극에 완성도를 높일 연기파 배우들의 탄탄한 연기력도 좌중을 압도했다. 염라국의 부장 저승사자 ‘염부장’ 역을 맡은 이준혁은 대사 하나하나를 입체적으로 그려내며 대본을 찢고 나온 최고의 싱크로율을 자랑했다. 

한편 JTBC 새 수목드라마 ‘쌍갑포차’는 신비한 포장마차의 까칠한 이모님과 순수청년 알바생이 손님들의 꿈속에 들어가 맺힌 한을 풀어주는 판타지 카운슬링 드라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